외신, 평양냉면 ‘차가운 면 요리’로 소개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로 평양냉면이 소개되면서 국외에서도 평양냉면(pyongyang naeng myun)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오늘(27일)자 주요 외신들은 남북정상회담 저녁 식사 자리에 북한 음식인 ‘메밀로 만든 차가운 면 요리’가 등장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미국 폭스뉴스는 북한에서 가장 유명한 식당인 옥류관의 수석 주방장이 이날 평양냉면을 책임진다며, 중국에도 옥류관 분점이 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미국 CNN 뉴스에서는 진행자가 평양냉면을 직접 시식하며 남북 외교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음식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이날 방송은 미국에서 요리사로 활동 중인 가수 이지연 씨가 직접 평양냉면을 들고 나와 더욱 화제가 됐다.

이와 함께 해외 포털 사이트에는 ‘평양냉면 레시피’, ‘평양냉면 칼로리’ 등이 검색어로 등장하고 있다.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회담 자리에서도 평양냉면이 언급됐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어렵사리 평양에서부터 평양냉면을 가져왔다”며 “멀리서 온, 멀다고 하면 안 되겠구나. 맛있게 드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원만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옥류관 평양냉면은 문재인 대통령의 고향 음식인 ‘달고기 구이’, 김 위원장의 유학 시절 ‘스위스식 감자전’ 등과 함께 이날 판문각 만찬 자리에 오를 예정이다.

[사진=Crazy Korean Cooking 유튜브 캡처]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