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메딕스, 골관절염 치료제 ‘휴미아주’ 임상 3상 완료

휴메딕스(대표 정구완)가 1회 제형 히알루론산(HA) 골관절염 치료제 ‘휴미아주’ 임상 3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휴메딕스는 ‘슬(무릎) 관절의 골관절염 환자 관절강 내 휴미아주 투여 시 유효성 및 안전성 평가’를 목적으로 임상 3상을 진행 했다. 이번 임상을 통해 1회 투여만으로도 6개월 가량 약효가 지속되는 것을 입증했다. 1주 1회씩 3회 또는 5회 투여해야 했던 기존 히알루론산 골관절염 치료제보다 적은 투여 횟수로 동등한 약효 지속 기간을 확인한 것.

식품의약품안전처 품목 허가 취득 시 여러 차례 정기적으로 병원을 가야 했던 불편함을 해소할 것으로 보여 환자 편의성이 대폭 증대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휴메딕스는 정상인 관절 활액 물성과 더욱 유사한 골관절염 치료제를 개발해 왔다. 지난 2016년 5월 식약처로부터 임상 3상 시험 계획(IND)을 승인 받아, 서울대학교병원 등 13개 병원에서 임상 시험을 진행했다.

휴메딕스는 이번 임상 3상 결과를 바탕으로 식약처 품목 허가를 취득해 올해 하반기 국내 출시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휴메딕스 정구완 대표는 “이번 임상 3상을 통해 휴미아주의 편의성과 약효 지속성을 모두 확인했다”며 “높아진 편의성을 강조해 해외 수출도 구체화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휴미아주는 베트남 등 동남아 일부 국가를 시작으로 시장을 넓혀나갈 예정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