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바이오 신약, 미 FDA 임상 1상 승인

한미약품(대표이사 권세창, 우종수)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바이오 신약 임상 시험이 미국에서 진행된다.

한미약품은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자체 개발한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치료 바이오 신약 ‘HM15211′(LAPSTriple Agonist) 임상 1상 승인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임상 1상 승인에 따라 한미약품은 현재 BMI(신체질량지수)가 18.5 이상 27 미만의 건강한 성인 40명을 대상으로 약효 및 안전성 등을 확인하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LAPSTriple Agonist는 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플랫폼 기술 ‘랩스커버리’를 적용한 바이오 신약이다. 체내에서 에너지 대사량을 증가시키는 글루카곤과 인슐린 분비 및 식욕 억제를 돕는 GLP-1, 인슐린 분비 및 항염증 작용을 하는 GIP를 동시에 활성화한다. 현재 일주일에 한번 맞는 제형으로 개발되고 있다.

한미약품은 이미 동물 모델에서 LAPSTriple Agonist의 지방간 및 간 염증 개선 효능을 확인한 바 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은 현재까지 개발된 치료제가 없어 LAPSTriple Agonist의 상용화가 가시화될 경우 환자들의 삶의 질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한미약품은 현재 비만, 당뇨, 항암, 면역 질환, 희귀 질환 영역에서 총 26개의 신약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랩스커버리가 적용된 바이오 신약은 10여 개 물질이며, 이 가운데 3개 파이프라인은 글로벌 제약 기업 사노피, 얀센, 스펙트럼이 상용화를 위한 임상 개발을 진행 중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