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료기술평가 제도, 업계 인식은?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는 17일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신(新)의료기술평가 제도 발전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

신의료기술평가 제도는 새로운 의료 기술의 임상적 유용성을 평가해 안전하고 유효한 의료 기술을 도입하기 위한 취지로 시작됐다. 다만 시장에서는 건강 보험 적용을 위한 전 단계인 이러한 제도를 의료 시장 진입을 막는 규제로 인식하는 측면도 있다.

이번 토론회의 주제 발표는 이영성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이상수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보험위원회 부위원장이 맡았다. 정형선 연세대학교 보건행정학과 교수가 좌장으로 패널 토론을 이끌 예정이다.

전혜숙 의원은 “신의료기술평가 제도에 대한 학계, 의료계, 산업계, 시민 사회 단체, 유관 정부 부처 및 기관 등 다양한 주체의 의견을 공유하고 합리적 제도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토론회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전혜숙 의원은 “보건의료 산업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유망 의료 기기의 신속한 시장 진입과 제품화 지원을 위한 제도 개선이 필수적”이라고 했다. 또 “근본적 제도 개선을 통해 신 의료 기술 평가가 국민 건강을 보호하고 보건의료 산업의 지원을 확대하는 제도가 되도록 발전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