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업계 “게임 중독이 질병? 객관적 근거 부족”

게임 업계가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등재하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움직임에 강하게 반발했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는 28일 서울 강남구 롯데액셀러레이터에서 ‘ICD-11, 게임 질병 분류 등재,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에 참석한 강신철 게임산업협회 회장, 한덕현 중앙대학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강경석 콘텐츠진흥원 게임본부 본부장 등은 최근 WHO의 움직임을 비판했다. WHO는 오는 5월 개정될 ‘세계 질병 통계 분류 11판(ICD-11)’에 게임 장애를 질병으로 등재하는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

강신철 회장은 “WHO의 발표는 게임을 이미 중독물로 규정하고 있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며 “게임 장애에 대한 과학적 근거가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보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강 회장은 “여태껏 게임이 정말 문제가 있는지 여부는 게임 업계가 밝힐 일이 아니라고 생각해왔다”며 “앞으로 학계와 공동 연구를 통해 게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부당하다는 메시지를 명확히 전달하려 한다”고 했다.

특히 “게임이 문제가 있다는 의도를 가지고 진행된 연구는 객관성이 떨어진다”며 “상대편의 데이터보다 우리의 데이터가 더 객관적이라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한덕현 교수는 “2013년 미국정신의학회가 ‘정신 질환 진단 및 통계 편람(DSM)’에 게임 중독을 등재한 바 있으나 이는 임시 조치였다”고 지적했다.

한 교수는 미국정신의학회가 게임 중독을 임시 진단으로만 둔 것은 “게임 중독에 관한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는 점, 전문가 사이에 합의된 의견이 없다는 점, 게임으로 인한 부작용을 우울증·충동 장애 같은 기존 질병과 구분되는 게임 중독만의 문제라고 할 수 있는지 명확하지 않다는 점이 문제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회를 맡은 이장주 이락디지털문화연구소 소장은 “WHO의 결정에 동아시아 국가의 정치적 압력이 개입했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게임 중독 질병 등재가 “과학적 문제가 아닌 정치적 문제로 비춰진다”고 말했다.

강신철 회장도 “일부 세력의 이익 때문에 WHO의 질병코드화가 공식화된다면”이라며 정치 세력 개입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러나 강 회장은 “이익을 보는 단체가 정확히 누구라고 보느냐”는 플로어 질문에는 확답을 피했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