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전승호 대표 “역동적-유연한 기업 문화 필요”

“역동적인 조직 문화를 통해 글로벌 헬스 케어 기업으로 성장하겠다.”

40대 초반 나이로 파격적으로 대웅제약 신임 대표로 선임된 전승호 사장이 역동적인 조직 문화를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을 선포했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신임 대표이사로 윤재춘 사장과 전승호 사장을 공동 선임해 전문 경영인 체제로 탈바꿈한다. 특히 23일 주주총회에서 공동대표로 취임한 전승호 대표는 40대 초반 젊은 CEO로 업계에서는 파격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웅제약 전승호 신임 공동대표는 취임사에서 “지난 10여 년간 추진해왔던 글로벌 사업 성장이 가시화되고 있지만 전체 글로벌 제약 시장에 비하면 아직 부족하다”며 “대웅제약의 글로벌 비전 2020을 달성하고, 글로벌 헬스 케어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기 위해 회사와 직원이 모두 함께 발전하고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대웅제약은 오는 2020년까지 해외 진출 국가에서 10위권 진입과 100개국 수출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헬스 케어 그룹으로 도약한다는 ‘글로벌 비전 2020’을 선포한 바 있다.

전승호 대표는 대웅제약을 글로벌 헬스 케어 그룹으로 성장시켜 나가기 위해 신약 개발에 적극적으로 도전할 계획이다. 특히 내외부 오픈 콜라보레이션 연구 개발(R&D) 리소스를 융합해 최고 경쟁력을 보유한 혁신 신약 개발에 나서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전승호 대표는 “나이가 젊은 것이 아닌 젊은 문화, 역동적인 조직으로 젊은 스타트업 기업이 되도록 할 것”이라며 “앞으로 대웅에서 많은 스타트업 기업들이 탄생하고 육성될 것이고 이를 통해 모든 구성원이 개인의 비전을 실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승호 대표는 지난 2000년 12월 대웅제약에 입사하고 나서 올해로 18년째 근속해 왔다. 대웅제약 글로벌전략팀장, 글로벌 마케팅TF팀장 등을 거쳐 글로벌 사업본부를 총괄하며 해외 시장 진출과 주요 전략 제품군의 해외 수출 증대를 이루어 내며 성과를 인정받았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