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주사 후 2년까지 효과 유지”

세계 최초 퇴행성 관절염 세포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가 주사 후 2년까지 효과를 유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코오롱생명과학(대표이사 이우석)은 지난 3월 6일~10일까지 미국 루이지애나에서 열린 2018 미국정형외과학회(AAOS) 학술 대회에서 인보사의 최신 한국 임상 3상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26일 밝혔다.

국내 임상 총괄 책임 연구자 이명철 교수(서울대학병원 정형외과)는 한국 임상 3상 연구 결과인 중등도 무릎 골관절염 환자 ▲무릎 기능성 및 활동성 평가(IKDC) ▲통증 지수 평가(VAS) ▲골관절염 증상 평가(WOMAC) 등을 분석한 결과 대조군 대비 인보사 투여군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개선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연구의 장기 추적 관찰 결과, 인보사 투여 후 24개월 시점에서 무릎의 기능성 및 활동성 평가와 통증 지수 평가, 골관절염 증상 평가 모두 유의미한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명철 교수는 “인보사는 통증 완화 및 관절 기능 개선 등에서 위약군 대비 유의한 효과를 나타냈다”며 “인보사 투여 후 12개월 시점 치료 반응률이 전체 환자군의 84%로 위약군 45% 대비 약 2배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장기 추적 관찰을 통해 2년 이상의 효능을 입증한 만큼 일시적으로 통증을 완화시키거나 단기적 보존 치료에 의존했던 환자에게 주요한 치료 옵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오롱생명과학 관계자는 “인보사의 효능 효과 등의 우수성을 권위 있는 해외의 학술 및 학회에 적극적으로 알려서 글로벌 계약에 노력을 경주할 예정”이라며 “국내 판매량을 늘리기 위해 종합병원 및 대학병원 등에서 다양한 마케팅을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추가 임상 및 연구 개발(R&D)에 지속적 투자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근 제약 바이오 업종의 개발비 회계 처리 이슈와 관련해 “당사는 인보사의 임상 3상 연구 비용에 대해서는 한국 기업 회계 기준에 의거 요건을 충족하는 비용만을 개발비로 회계처리했다”라고 언급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