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던 스테이크, 고혈압 위험 높인다 (연구)

완전히 익힌 ‘웰던’ 스테이크를 즐기는 사람들이 고혈압에 걸릴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대학교 연구진은 성인 10만 명의 식생활을 12~16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웰던’으로 먹는 사람들은 ‘레어’를 즐기는 사람에 비교해 고혈압 위험이 1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직화 구이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팬에 굽거나 삶아 먹는 사람에 비교해 고혈압 발생 위험이 컸다. 한 달에 15회 이상 고기를 직화 구이로 먹는 사람은 4회 이하로 먹는 사람에 비교해 고혈압에 걸릴 확률이 17% 높았다.

갱 리우 연구원은 “붉은 살 고기를 덜 먹는 게 혈압 관리에 유리하다는 기존 연구에 더해, 이번 연구는 육류 조리법이 혈압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한 것“이라며 ”직화 혹은 지나치게 높은 온도로 익히는 걸 피하면 고혈압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직화 구이를 할 때 표면이 검게 탈 정도로 익히면 유해 화학 물질(heterocyclic aromatic amines 혹은 polycyclic aromatic hydrocarbons)이 생성되는데 이런 물질은 체내 염증 반응을 일으켜 고혈압 등 질병의 원인이 된다.

린다 밴 혼 미국 심장학회 대변인은 “나트륨 섭취를 줄이거나,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고, 꾸준히 운동하며 체중을 관리하는 게 입증된 고혈압 예방법”이라며 “이제 여기에 완전히 익힌 고기의 섭취를 줄이라는 조언을 추가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사진= Anutr Yossundara/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