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중증 외상 진료 체계 개선 대책 확정

정부가 중증 외상 진료에 대한 개선 대책을 내놨다. 북한군 귀순 병사의 치료 과정에서 중증 외상 진료 문제가 제기된 지 4개월 만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정 현안 점검 조정 회의를 열고 ‘중증 외상 친료 체계 개선 대책’을 심의, 확정했다.

환자 이송 단계에서 환자가 적절한 응급 처치를 받고 의료 기관에 신속하게 이송될 수 있도록 현장 교육과 응급 자원 활용이 강화된다. 현장 응급구조사의 외상 처치 교육을 강화하고 응급실 분포와 도로망을 고려한 지역별 이송 지침, 이송 지도가 마련된다. 의료·소방·군·경찰 헬기 등 정부 부처가 보유하고 있는 헬기를 공동 활용해 환자 이송 기반에 신속성을 더한다.

치료 단계에서는 외상 센터의 진료 여건을 개선하고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했다. 외상센터 중환자실 간호 인력을 확충하고 전담 전문의 1인당 인건비 지원액을 20% 확대한다. 정부는 “중증 외상 환자의 특성을 반영해 건강 보험 수가를 개선하고 권역 외상 센터의 진료 역량에 따라 운영비를 차등 지원하겠다”고 했다.

또 복지부 국가 응급 의료 진료 정보망과 소방청 119 구급 활동 정보 시스템간 응급 의료 데이터베이스를 연계해 병원 도착 전 이송 단계와 도착 후 진료 단계 전 과정을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강화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2025년까지 예방 가능한 외상 사망률을 현재의 3분의 2 수준(2015년 30.5%→2025년 20%)까지, 권역 외상 센터의 경우 절반 수준(2015년 21.4%→2025년 10%)까지 낮추겠다”고 밝혔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