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토를 동반하는 질환 5

누구나 살면서 한번쯤은 구토를 한 경험이 있다. 하지만 흔한 일로 치부하기엔 구토와 함께 다양한 질환들이 나타나기 때문에, 그 원인을 찾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구토와 동반되는 다른 증상을 살펴보면 원인을 찾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자료를 토대로 구토가 동반되는 질환 5가지에 대해 알아본다.


1. 구토+발열=장염

구토와 열이 함께 발생할 때에는 감염성, 염증성 질환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구토와 열이 동반되는 가장 흔한 감염성 질환은 장염이다. 장염은 대부분 음식물 섭취와 관련이 있으며 세균, 바이러스 등이 원인이 된다.

음식물 섭취 후 수 시간 또는 수일 내에 구토, 설사, 복통,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그 밖에 폐렴, 골반염, 간염, 뇌막염 등의 감염성 질환에서도 발열과 함께 구토가 발생할 수 있다.


2. 구토+복통=소화성 궤양

구토와 복통이 동반됐다면 췌장염, 담낭염, 소화성 궤양, 골반염이 원인일 수 있다. 그중 소화성 궤양은 위 또는 십이지장의 살점이 일부분 떨어져 나가 깊게 파인 상태를 말한다.

주로 식후나 공복 시 속 쓰림이 나타나며 복통, 구토, 소화불량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복통이 심하고 구토가 계속된다면 위장관 천공, 충수염, 담낭염, 혈복강 등 수술이 필요한 위험한 질환일 수 있으므로 즉시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3. 구토+두통=뇌출혈, 뇌경색

구토와 두통이 동반되는 경우는 긴장형 두통이나 편두통인 경우가 대부분이고, 시간이 지나면 나아진다. 하지만 뇌압이 올라가면서 두통과 구토를 동반하는 뇌출혈, 뇌경색, 뇌종양 등 위험한 질환의 전조 증상일 수 있다.

뇌의 혈관이 파열되면서 발생하는 뇌출혈은 출혈 양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질환이다. 증상이 발생하면 최대한 빨리 병원에 방문해 컴퓨터 단층촬영(CT)을 해야 한다.

뇌경색은 뇌혈관이 엉겨 붙은 피에 의해 막혀서 뇌세포가 죽는 질환이며, 증상 발생 후 3~4시간 이내에 응급실을 방문하면 혈전 용해제나 혈전을 녹이는 시술을 받을 수 있다.

4. 구토+가슴 통증=심근경색

가슴 통증과 구토가 동반돼도 단순 소화불량이나 위산 역류 등으로 생각해서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가슴 통증과 구토가 함께 나타나는 경우 급성 심근경색일 수 있다.

심근경색은 심장에 혈액을 공급해주는 심장동맥이 혈전(피떡)에 의해 막히면서 심장 근육이 손상을 입는 상태를 말한다. 가슴 한가운데를 조이거나 쥐어짜듯이, 짓누르는 듯한 통증이 지속되면 심근경색을 의심해야 한다.

심근경색 증상이 나타나면 막힌 혈관을 뚫어주는 시술을 빠르게 받아야 하며, 치료가 지연되면 심장마비가 발생해 사망할 수도 있다.

5. 구토+등 통증=요로결석, 대동맥 질환

구토와 등 통증이 동반되는 경우 요로결석, 대동맥 박리, 대동맥류 파열 등이 원인일 수 있다. 요로결석은 소변을 만드는 콩팥과 소변이 모아지는 방광 사이의 길인 요관에 돌이 걸려서 발생한다.

한쪽 옆구리에 심한 통증을 느끼게 되고 혈뇨가 나타나며 구토가 함께 발생하기도 한다. 돌의 크기가 작으면 자연적으로 배출되나 크기가 크면 시술이나 수술을 받기도 한다.

등 통증과 구토가 동반되는 질환 중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으로는 대동맥 박리와 대동맥류 파열이 있다. 대동맥은 심장에서 나오는 우리 몸에서 가장 큰 동맥이다.

대동맥 박리는 대동맥의 혈관 벽이 찢어져 내막과 외막이 분리되고 피가 차는 질환이다. 발생 시 등이 찢어지는 것 같은 통증과 함께 구토를 유발할 수 있다.

[사진= chombosan/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