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항체 바이오 의약품 ‘유셉트’ 판매 허가

LG화학이 300억 규모 국내 ‘에타너셉트(etanercept)’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LG화학은 16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자가 면역 질환 치료 성분 에타너셉트 기반 바이오시밀러 제품 ‘유셉트(Eucept)’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유셉트는 LG화학의 첫 항체 바이오 의약품으로 ▲류머티스 관절염 ▲건선성 관절염 ▲축성 척추 관절염 ▲건선 등의 적응증에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를 받았다.

항체 바이오 의약품은 면역 세포 신호 전달 체계에 관여하는 단백질 항원을 표적으로 하는 항체를 안전하게 개량해 질병 개선 및 치료 효과를 발휘하는 의약품이다.

LG화학은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외산 브랜드가 장악하고 있는 약 300억 원 규모의 국내 에타너셉트 성분 시장을 본격 공략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한국인 대상 대규모 임상 시험을 통한 신뢰성 확보 ▲자가 주사(환자 스스로 주사) 사용자 환경을 고려한 주사 편의성 향상이 유셉트의 경쟁력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LG화학은 2014년부터 국내 약 30개 종합 병원에서 185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임상 3상을 진행했다. 한국 환자 대상의 대규모 임상으로 더욱 신뢰할 수 있는 유효성 및 안전성 데이터를 확보해 빠르게 국내 시장에 침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환자가 직접 자가 주사하는 제품 특성상 손이 불편한 류머티스 관절염 환자들이 더욱 편리하게 투여할 수 있도록 오토인젝터(autoinjector) 타입으로 주사기를 디자인했다. 오리지널 의약품보다 더욱 가는 주사바늘을 적용해 주사 시 통증 감소 효과가 대폭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LG화학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한국인 대상 대규모 안전성 결과 확보 등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시장에서의 입지를 넓혀갈 것”이라며 “류머티스 관절염 환자의 삶의 질 향상과 경제적 부담을 줄이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LG화학은 2012년 일본 모치다제약과 유셉트 공동 개발 및 판매 계약을 체결, 국내와 일본 시장 진출을 동시에 준비해왔다. 지난 1월에는 에타너셉트 기반 바이오시밀러 제품 최초로 일본 판매 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