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은 39세에 신체 반응 정점 찍는다

남성의 신체 능력이 정점을 찍는 때는 언제일까. 이와 관련해 남성은 39세에 신체의 반응력이 절정을 이루고 이후 서서히 약해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 로스앤젤레스 캠퍼스(UCLA) 정신의학과 연구팀은 23~80세 남성 72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에게 10초안에 집게손가락을 최대한 빠르게 까닥거리도록 요청했다.

그리고 대상자들의 미엘린 양을 측정하기 위해 뇌를 촬영했다. 미엘린은 뇌 신경세포를 둘러싸는 백색 지방질 물질로 신경세포를 통해 전달되는 전기신호가 누출되거나 흩어지지 않게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전선의 플라스틱 피복과 같은 역할을 한다. 미엘린은 운동 능력과 관련 있기 때문에 소실되면 척추 손상이나 뇌졸중, 다발성 경화증, 횡단성 척수염 등의 질환이 나타난다.

연구 결과, 까딱거리는 속도와 미엘린의 양은 39세에게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가 이후의 나이 대에서 급격히 감소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팀의 조지 바조키스 박사는 “이는 운동선수가 아무리 몸을 잘 관리해도 39세 이후에는 은퇴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말해준다”며 “40대가 되면 젊었을 때보다 동작이 느리게 변하는 이유도 설명해준다”고 풀이했다.

그는 “건강한 사람은 중년 때 뇌의 미엘린이 줄어들기 시작하기 때문에 추가 연구로 뇌 노화의 경로를 바꾸고 치매와 같은 뇌 질환을 지연시킬 수 있는 치료법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Physical decline caused by slow decay of brain’s myelin)는 ‘뉴로바이올로지 오브 에이징(Neurobiology of Aging)’에 게재됐다.

[사진= Damir Khabirov/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마녀사냥보고 검색해봄

    72명이라 흠..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