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 알레르기, 아이 성장 방해한다

우유 알레르기를 가진 아이가 땅콩·견과류 알레르기를 가진 또래보다 키가 더 작고, 체중도 덜 나가는 것으로 밝혀졌다.

1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 존스홉킨스병원 소아과 연구팀이 우유 알레르기 환자 111명과 견과류·땅콩 알레르기 환자 80명 등 모두 191명의 식품 알레르기 환자를 대상으로 키와 체중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팀은 연구에 참여한 식품 알레르기 환자를 2~4세, 5~8세, 9~12세로 나누어 키와 체중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우유 알레르기를 가진 아이가 땅콩·견과류 알레르기를 가진 아이보다 키·체중이 더 적은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비만도를 나타내는 체질량 지수(BMI)에서는 우유 알레르기 환자와 땅콩·견과류 알레르기 환자 간 차이가 없었다.

연구팀은 “사춘기 초기에는 아이가 매우 빠르게 성장해서 이 시기에 키가 크지 않으면 성인이 된 뒤에도 키가 작을 확률이 높다”며 “식품 알레르기로 인한 성장 지연은 5~8세와 9~12세에 두드러졌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우유 알레르기 환자의 키·체중 증가가 더딘 것은 ‘완전식품’으로 불리는 우유 섭취를 피하기 때문이라는 의견이다. 우유 알레르기를 가진 아이는 견과류 및 육류를 충분히 섭취해 부족한 영양소와 지방 등을 보충해야 한다.

이 연구결과는 이달 미국 올란도에서 열린 AAAAI(미국알레르기천식면역학회)/WAO(세계알레르기학회) 합동 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