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에게 키스하다 충치 옮긴다 (연구)

귀여운 아기에게 키스를 퍼붓는 사람이 있다. 하지만 애정과 유대감을 표시하는 이런 행동이 아기에게 충치를 옮길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오울루 대학교 연구팀은 “부모나 지인들이 아기에게 하는 가벼운 입맞춤도 아기에게 해로운 세균을 옮길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아기와 숟가락을 같이 쓰는 것도 침을 통해 충치를 일으키는 세균을 옮길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313명의 엄마들을 대상으로 아기와의 키스, 숟가락을 공유하는 것 등의 행동 방식이나 건강 지식에 대해 퀴즈 형식으로 조사를 했다. 충치 발생에 영향을 주는 양치질 횟수와 흡연 습관, 교육 수준 등도 분석했다.

연구 결과, 대상자의 38%가 아기에게 키스를 하며, 14%는 숟가락을 공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구강 세균이 엄마로부터 아기에게 전염되지 않는다고 믿는 사람은 11%에 불과했다.

연구팀은 “대부분 아기에게 세균을 옮길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가벼운 입맞춤이나 숟가락을 같이 쓰는 것만으로는 괜찮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런 사소한 행동도 금지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여름 미국에서는 18일 된 아기가 키스를 통해 헤르페스 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려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번 연구 결과(Oral health behaviors and bacterial transmission from mother to child: an explorative study)는 ‘바이오메드 센트럴 오럴 헬스(BioMed Central Oral Health)’에 실렸다.

[사진=Anna Om/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