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경희대병원, 최신버전 수술로봇 도입

강동경희대학교병원이 최신버전의 수술로봇을 도입했다. 지난 5일 제4세대 다빈치 Xi를 도입하고 로봇수술센터를 개소했다.

다빈치 Xi 도입으로 강동경희대학교병원은 강동, 하남 등 지역주민 뿐 아니라 남양주, 구리 등 서울 동남부 지역주민에게도 최첨단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를 밝혔다.

로봇수술은 로봇의 팔과 카메라가 환자 몸속에서 움직이며 하는 수술이다. 수술 집도의는 외부 조정석에 앉아 3차원 입체영상으로 10배 확대된 수술부위를 보면서 사람의 손보다 자유롭게 움직이는 로봇 팔을 조작해 수술을 진행한다. 절개 부위를 최소화해 흉터가 적고 출혈이나 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 복강경 수술로 닿기 힘든 좁고 깊은 부위까지 접근이 가능하고, 손 떨림 없이 미세한 조작이 가능해 완벽에 가까운 초정밀 수술을 할 수 있다.

다빈치 Xi는 이전 모델인 Si시스템보다 기능과 편의성이 대폭 업그레이드된 가장 최신의 수술로봇으로, 보다 복잡한 수술이 가능하다. 네 개의 로봇 팔이 사람의 손목 관절과 비슷하게 움직이면서 정교한 수술을 한다.

특히 Si에 비해 로봇팔의 길이는 늘어나고 굵기는 얇아져 보다 쉽고 정확하게 병변을 다룰 수 있다. 내시경 렌즈 바로 뒤에 카메라를 설치해 실제와 흡사한 초고화질의 3D 영상정보를 제공해 의료진의 시야확보가 용이해졌다. 또 4개의 로봇 팔이 움직이는 각도가 커져 로봇의 위치 변경 없이도 더 넓은 부위를 수술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로 인해 최소 절개수술이 어려웠던 인체의 복잡하고 깊은 곳까지 로봇수술을 시행할 수 있게 됐다. 기술적 한계로 접근하기 어려웠던 림프절제술이 필요한 고난이 암수술, 전립선은 물론 다양하고 복잡한 최소침습 수술에 확대 적용할 수 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은 Xi 의 도입과 함께 외과, 비뇨의학과, 산부인과, 이비인후과, 흉부외과 전문 의료진과 전담 간호사로 구성된 로봇 수술 센터도 개소했다. 전립선암, 갑상선암, 위암, 대장암, 두경부암, 식도암등 다양한 암 수술부터 담낭질환, 신장질환, 난소 및 자궁질 탈출증 등의 양성 질환에 로봇 수술이 적용될 예정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