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신약개발지원센터 추진단 출범

“인공지능 신약 개발 본격화”

“한국 실정 맞는 신약 개발 기반 조성할 것.”

신약 개발 강국으로 나아가기 위해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인공지능(AI) 신약개발지원센터 추진단을 출범했다. 추진단은 인공지능 신약 개발 기반 조성에 상당한 역할을 할 전망이다.

5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는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 개소식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2019년 공식 설립을 목표로 한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는 개소를 통해 본격적인 센터 설립 전략을 수립하게 된다.

먼저 인공지능 신약 개발을 위한 플랫폼을 도입하고 제약사가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게 된다. 이를 토대로 한국 실정에 맞는 신약 개발 기반을 조성하고 정부, 제약사, 인공지능 기업 등을 하나로 연결하는 원스톱 기관으로 거듭나게 된다.

개소식에 참석한 신약개발지원센터 추진단장 이동호 단장에 따르면 글로벌 제약사는 이미 인공지능 신약 개발을 위해 다양한 업체와 엄청난 협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기 다른 분야의 회사들과 서로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협력하고 있는 것.

하지만 국내의 경우 인공지능 업체 등 다른 업체와 직접 접촉하고 거래를 할 수 있는 제약사가 거의 없다. 때문에 AI 신약개발지원센터는 국내 제약사가 인공지능 신약 개발을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업체와 업체를 연결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동호 단장은 “신약 개발은 연구 단계부터 환자가 처방받기까지 여러 단계를 거쳐 이뤄진다”며 “글로벌 사례를 살펴보면 단계별로 여러 기업이 대응하는 형태로 진행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단장은 “선진국보다 늦었지만 충분히 따라 잡을 수 있는 수준”이라며 “국내의 경우 AI 신약개발지원센터가 다양하고 다각적으로 이뤄지는 기업 간의 접촉을 연결해주는 원스톱 서비스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재 신약 개발에 활용되는 광범위한 데이터는 보건복지부, 산업통상부 등 각 부처가 데이터 표준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호 단장은 “데이터 표준화를 어떻게 진행해서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며 “얼마나 많은 경험이 쌓이는지가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 단장은 “초기에는 데이터 활용 경험을 쌓는 것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전문가 집단과 국내외 기업, 협회 산하 제약사와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AI 신약 개발에 참여하는 제약사는 녹십자, 대웅제약, JW중외제약, 종근당, 한미약품, 동아ST, LG화학 등 17개사에 이른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