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178억 규모 수주

세계 최대 규모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이 첫 수주 계약에 성공했다. 규모는 178억 원.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김태한)는 22일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규모 3공장의 첫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 대상은 미국 소재 제약사로 최소 구매 물량 기준 1660만 달러(한화 약 178억원) 규모 임상 제품 위탁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고객사의 제품 개발 성공 시 최소 보증 계약 금액으로 향후 1억4800만 달러 규모로 증가될 수 있다.

지난 11월 준공된 3공장은 면적 11만8000㎡로 서울 월드컵경기장 두 배나 된다. 18만 리터 생산 시설을 갖춘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바이오 의약품 공장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은 “이번 계약은 3공장 물량의 첫 수주라는 의미가 있다”며 “향후 생산 물량이 증가할 경우 1,2 공장의 생산 제품을 3공장으로 이전 생산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어 3공장 가동률이 예상보다 빠르게 올라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김태한 사장은 “앞으로도 끊임없는 혁신으로 최고 품질의 바이오의약품을 더욱 빠르게 생산해, 고객과 환자들이 적기에 의약품을 공급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