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신무기는 ‘폐렴 백신-해외 3공장’

셀트리온그룹이 2030년까지 지속 성장을 위해 폐렴 백신과 해외 3공장 설립 카드를 꺼내들었다.

셀트리온그룹 서정진 회장은 지난 8일과 9일(현지 시간)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열린 ‘2018 셀트리온헬스케어 인터내셔널 서미트(2018 Celltrion Healthcare International Summit)’에서 차세대 파이프라인과 글로벌 시장 전략을 전격 공개했다.

이날 서정진 회장이 공개한 핵심은 2030년까지 지속 성장을 위한 폐렴 백신 개발과 해외 3공장 건립. 서 회장은 행사에 참석한 파트너사 경영진을 향해 “지난해 서미트에서 차기 파이프라인 제품으로 소개한 램시마 SC와 인플루엔자 A 항체 신약 치료제 CT-P27 등은 계획한 일정에 따라 조기 상업화를 위해 임상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서정진 회장은 “2030년까지 지속 성장을 위해 타사 대비 높은 시장 경쟁력을 갖춘 휴미라와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제품 임상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신약 파이프라인에 추가된 폐렴 백신은 최고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확보한 제품으로 개발하고 있고, 여러 파트너사에서 요청한 바 있는 해외 3공장 건설 계획은 여러 국가 후보 지역을 다각도로 검토해 올해 상반기 중 최종 후보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정진 회장은 “큰 기업 규모로 인해 시장 대응력이 저하된 다국적 기업과 달리 셀트리온은 빠르게 변하는 시장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유연한 조직 체제를 운용하면서도 헬스케어 산업 전반에서 누구보다 월등한 시장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중국 바이오 제약 기업과 합자 법인을 설립, 란투스 등 1세대 바이오시밀러 원가경쟁력을 확보해 글로벌 시장에 공급할 계획이다. 제품화 가능성이 있는 신물질은 라이선스 인 개발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행사에 참석한 프랑스 바이오가랑 파스칼 브뤼에(Pascal Brière) 총괄 CEO는 “프랑스에서는 그 동안 신규 환자 중심으로 입찰이 진행돼 왔으나 이제 오리지널 의약품을 사용하던 환자 대상으로 입찰이 확대되면서 램시마에 대한 많은 교체 처방 사례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는 “트룩시마는 론칭 초기 대형 입찰을 통해 경쟁 제품에 앞서 시장을 선점할 수 있었고, 곧 EMA 허가를 앞둔 허쥬마 역시 동일한 마케팅 전략으로 성공을 이어갈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김만훈 사장은 “램시마-트룩시마-허쥬마 3종 바이오시밀러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맥 주사 투여 시간을 단축하는 한편, 신약 병용이 가능함을 입증하기 위한 임상도 준비 중이며 셀트리온과 협의해 공정 개선을 통한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는 등 다양한 전략을 구상하고 있다”며 “파트너사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바이오시밀러 시장에서 구축한 선도적 입지를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인터내셔널 서미트는 글로벌 파트너사 CEO 및 고위 임원과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 판매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매년 초 개최되는 행사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