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정부 “전자담배 건보 적용하자”

영국 보건 당국이 전자담배를 국민건강보험이 적용되는 금연 보조제로 처방하자는 의견을 내놓았다.

6일 BBC에 따르면 영국 공중 보건국(Public Health England)은 다른 금연 보조제에 비해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난 전자담배를 수년 안에 건강보험을 적용하는 처방의약품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근 공중 보건국이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영국에서 매년 2만 명의 흡연자들이 전자담배의 도움으로 금연에 성공하고 있으며 전자담배의 유해성은 일반 궐련 담배의 5% 수준이다.

공중 보건국은 또 병원에서 전자담배를 판매할 수 있어야 하고, 환자들이 전자담배를 피울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영국에서 어떤 전자담배도 아직 금연 보조제로 공인받지 못했다.

공중 보건국의 존 뉴튼 이사는 “전자담배가 궐련 담배에 비해 안전하다는 증거는 충분하고, 간접흡연의 위험은 무시할 정도로 작다”고 말했다.

런던 킹스 칼리지의 앤 맥닐 교수에 따르면 궐련 담배를 피우면 7000가지 독성 물질을 들이마시게 되는데 그중 70여 가지는 발암 물질이다. 그러나 전자담배를 피울 때 이런 독성 물질은 아예 발생하지 않거나 훨씬 적게 나온다.

맥닐 교수는 “통념과 달리 흡연 시 흡수하는 니코틴은 몸에 크게 해롭지 않다”고 설명했다. 흡연으로 인한 질병과 사망의 원인은 타르, 벤조피렌, 폴로늄 등의 독성물질인데, 전자담배를 피울 때 궐련에 비해 현저히 적게 나온다.

그는 전자담배가 청소년들의 흡연율을 높일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 “근거가 미약한 추측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사진= Keisuke_N/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