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연·애주가, 뜨거운 차가 식도암 불러 (연구)

애연, 애주가들은 뜨거운 음료를 조심해야 할 것 같다.

중국 북경대 연구진에 따르면 습관적인 흡연과 하루 한 잔 이상의 술을 마시는 사람이 뜨거운 차까지 마신다면 세 가지 습관이 전혀 없는 사람과 비교해 식도암 발병률이 5배나 높았다.

중국 성인 45만6000명을 대상으로 식도암 발병 여부를 9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흡연, 음주, 뜨거운 차의 세 가지 습관을 모두 가진 사람들의 식도암 발병 위험이 가장 높았다. 차와 음주 혹은 차와 흡연 등 두 가지 습관을 가진 경우에도 발암 가능성은 높았으나, 세 가지 습관 모두를 가진 사람보다는 낮았다. 그러나 뜨거운 차만 마시는 경우, 발암 가능성은 높아지지 않았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인과관계를 규명한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으나 “뜨거운 차가 식도의 조직을 손상시킬 수 있고, 여기에 흡연과 음주를 하면 그 상처가 더치면서 발암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추정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섭씨 65도 이상의 음료는 식도암 발병과 관련이 있다고 2016년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준 뤼 교수는 “고온의 차가 식도암을 유발하느냐는 음주 및 흡연 여부에 달려있다”면서 “물론 식도암 예방하려면 담배와 술을 멀리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사진= 아이클릭아트]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