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독감 치료제 ‘페라미플루’ 매출 4배 상승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주사형 독감 치료제 ‘페라미플루’의 1월 판매량이 24억 원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전년(2017년) 같은 기간 대비 약 4배 증가한 수치다.

페라미플루는 A형과 B형 독감 바이러스를 모두 치료하는 주사형 항바이러스제로 지난 2010년 출시됐다. 올해(2018년) 강력한 독감이 유행하면서 주사형 치료제 장점에 대한 의료계와 환자들 관심이 늘어난 것이 페라미플루의 수요 증가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페라미플루는 통상 5일에 거쳐 총 10번 복용해야 하는 경구용 독감 치료제에 비해 15분~30분간 1회 투여만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장기간 약을 삼키거나 코로 흡입하는 치료제 복용이 어려운 독감 환자와 중증 환자의 경우에도 손쉬운 투약이 가능하다.

독감이 악화되기 전 빠른 치료가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실제로 페라미플루는 한국, 일본, 대만 등에서 진행한 다국가 임상 시험에서 경구용 치료제보다 초기 24시간 동안 정상 체온으로 회복되는 환자의 비율이 10%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상 체온 회복률은 초기 대응이 필수적인 독감의 가장 중요한 치료 기준 중 하나이다.

독감 치료제 복용 시 발생하는 구토와 구역 같은 약물 부작용이 경구용 치료제에 비해 현저히 낮다는 점 역시 주목할 만하다.

페라미플루는 전량 수입에 의존했던 항바이러스 치료제의 국산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국내에서 전량 자체 생산 공급이 가능해 지난해 국가 비축 의약품으로 지정된 이후 현재 40만 바이알(15ml), 20만 명분을 정부에 공급했다.

강정호 GC녹십자 팀장은 “페라미플루가 차별화된 장점으로 독감 치료제 시장에서 새로운 대안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B형 독감의 경우 고열과 오한 등 전반적인 독감 증상을 완화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경구용 치료제에 비해 절반에 불과한 만큼, B형 독감이 많이 유행하는 2월~4월 사이 제품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