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빈혈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중국 수출

CJ헬스케어(대표 강석희)가 개발 중인 바이오시밀러 ‘CJ-40001’이 중국 시장에 진출한다.

CJ헬스케어는 중국 NCPC 젠테크 바이오테크놀로지(GeneTech Biotechnology)와 빈혈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CJ-40001의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CJ헬스케어는 CJ-40001의 생산 기술을 중국 NCPC 젠테크에 이전하고, 계약 체결 및 허가 승인에 따른 기술료와 연도별 판매 로열티를 별도로 받는다. NCPC 젠테크는 중국 내 CJ-40001의 임상 시험부터 허가, 생산, 판매 권리를 독점적으로 보유한다. 이번 계약 규모는 비공개다.

EPO(Erythropoietin)는 만성 신부전 환자 빈혈, 고형암의 화학 요법에 의한 빈혈 치료제(조혈제)다. CJ헬스케어는 기존 주 3회 투약하는 1세대 EPO 대비 주 1회 또는 2주 1회 투약하도록 투여 횟수를 개선한 2세대 EPO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하고 있다. 오리지널 제품은 교와하코기린의 ‘네스프’.

세계 2세대 EPO 시장은 약 3조 원(2016년 IMS기준) 규모로 매년 성장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향후 약 3000억 원 규모의 시장을 형성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NCPC 젠테크는 중국 대형 국영 제약사 NCPC(North China Pharmaceutical Group Corporation)의 바이오 의약품 전문 계열사다. 1998년 설립돼 중국 EPO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중국 전 지역에 영업, 마케팅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CJ헬스케어 강석희 대표는 “CJ-40001의 기술 수출로 일본에 이어 중국에 CJ헬스케어의 바이오 의약품 연구 개발 역량을 알릴 수 있어 기쁘다”며 “향후 중국을 시작으로 동남아, 중남미 등 세계 시장으로 진출 영역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