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보타, 브라질·이집트에 2100만 달러 규모 수출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브라질과 이집트 시장에 입성한다.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은 브라질, 이집트와 각각 1600만 달러, 500만 달러 등 총 2100만 달러 규모의 나보타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중남미 최대 시장을 형성하는 브라질 제약 기업 목샤8(Moksha8)과 5년간 약 1600만 달러 규모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목샤8은 미국에 본사를 두고, 멕시코, 브라질 등지에서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중추 신경계(CNS) 의약품 분야 전문 기업이다. 화이자, GSK, MSD 등 글로벌 제약사를 주요 파트너사로 두고 있다.

특히 까다로운 절차를 가진 브라질식약청(ANVISA)으로부터 다수의 의약품 인허가 경험을 가지고 있어서, 나보타의 성공적 브라질 시장 진출을 견인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더불어 나보타는 중동 지역 보툴리눔 톡신 시장 규모 2위인 이집트에도 진출한다. 대웅제약은 이집트 카이로에 위치한 이아이엠에스(EIMS Company)와 5년간 약 500만 달러 규모의 나보타 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아이엠에스는 미용 제품 전문 기업으로 이집트 내 다수의 병원, 클리닉과 견고한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어서 나보타 판매 가속화도 기대된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 사업본부장은 “이번 나보타 수출 계약을 통해 브라질, 중동 각각 1위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해 글로벌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강화하게 됐다”며 “우수한 제품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나보타의 우수한 품질을 더욱더 알리고, 지속적으로 해외사업기회를 모색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