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국산 첫 파상풍-디프테리아 백신 출시

GC녹십자가 자체 개발한 파상풍-디프테리아 백신을 출시했다. 파상풍-디프테리아 백신은 그동안 수입에만 의존했던 품목이어서 대체 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자체 개발한 성인용 파상풍-디프테리아 예방 백신(성인용 Td 백신) ‘녹십자티디백신’을 공식 출시하고 국내 병의원으로 본격적인 공급을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녹십자티디백신은 파상풍균이 생산한 신경 독소에 의해 발생하는 파상풍과 호흡기를 통해 주로 걸리는 디프테리아를 동시에 예방할 수 있는 백신이다. 국산 성인용 Td 백신으로는 처음으로 2016년 11월 식품의약품안전처 시판 허가를 받았다. Td 백신은 10~12세 사이에 1차 접종을 한 뒤 10년마다 추가 접종을 해야 한다.

그동안 전량 수입에 의존해왔던 성인용 Td 백신이 국산화 됨에 따라 ▲수급 불확실성 문제 해소 ▲매년 45만 명분 수입 대체 등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건 당국과 제약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국내 Td 백신 시장 규모는 약 40억 원 정도다.

GC녹십자 관계자는 “Td 백신과 같은 기초 백신 국산화는 수익성보다 보건 안보 증진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기초 백신의 안정적인 국내 공급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