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채기 참다 ‘목 터질’ 위험 있다

재채기를 억지로 참다가 인후부가 파열된 환자가 영국의학저널 사례 보고(BMJ Case Reports)에 실렸다.

영국 BBC에 따르면 레스터 시의 34세 남성이 재채기를 참기 위해 코를 틀어쥐고 입을 막았다. 그 순간 목 부위가 ‘펑’하고 터지는 느낌과 함께 고통을 느꼈다. 그 후 그는 음식을 삼키거나 말을 할 수 없게 됐다.

의사들이 진찰했을 때 이 남성은 인후부와 목뼈 주위가 부어있었고, 누르면 극심한 통증을 호소했다. X레이 판독 결과, 기도의 부드러운 근육이 파열되면서 공기가 빠져나간 것이 보였다.

남자는 병원에 입원, 일주일간 튜브로 음식을 먹고 나서야 귀가할 수 있었다.

이비인후과 전문의들은 “코나 입을 막아 재채기를 억지로 멈추는 건 매우 위험하다”며 “귀가 손상되거나, 뇌 동맥류가 파열할 수 있는 만큼 절대 참아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재채기가 독감 등 병원균을 옮길 수 있으므로 휴지 등으로 코와 입을 가리고 하는 게 좋다. 재채기 후에는 분비물이 묻은 휴지를 즉시 버리고, 손을 비누로 닦아 병원균이 전파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사진= file404/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