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바이오팜, KIST와 면역항암제 공동개발”

삼양그룹의 의약품 제조업체인 삼양바이오팜(대표 엄태웅)이 면역항암제 시장에 진출한다.

삼양바이오팜은 16일 서울 화랑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원장 이병권)에서 ‘나노케이지 기술 이전 조인식’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삼양바이오팜은 KIST의 나노케이지 기술을 활용해서 면역항암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나노케이지는 약 성분을 담을 수 있는 극도로 미세한 틀. 약 성분을 입체적으로 결합해서 세포 단위의 과녁에 전달할 수 있다.

공동 연구진은 나노케이지의 바깥에 ‘면역관문억제제’를 결합,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하는 데 주저하지 않도록 돕고 나노케이지 안에는 항암제를 넣어서 암세포들을 몰살시키는 ‘양동작전’을 펼친다는 전략이다.

면역항암제는 암 환자 면역세포의 기능을 강화하는 치료제다. 1세대 화학항암제, 2세대 표적항암제의 맥을 잇는 3세대 항암제로 의료계 및 제약업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면역관문억제제는 암세포가 뇌까지 번진 흑색종 말기의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주사제를 맞고 효과를 보면서 유명해졌다.

삼양바이오팜 엄태웅 대표는 “삼양바이오팜은 외부와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KIST의 신규 나노케이지 기술 도입을 계기로 삼양바이오팜이 추진하는 바이오 신약 개발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