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세계시장 공략 위해 독일 첨단 시설 도입

의약품 제조업체 휴온스(대표 엄기안)가 안구건조증 치료에 쓰이는 점안제의 세계시장 공략을 위해 충북 제천 공장에 대규모 첨단 설비를 도입한다.

휴온스는 독일 롬멜락(Rommelag) 사의 플라스틱 주사제 용기 시스템(BFS.Blow Fill Seal System), 이물검사기 등을 포함한 첨단 설비 9종의 도입을 결정했다. 롬멜락의 시스템은 유사 설비보다 2배가량 비싸지만 미국과 유럽에서 제시하는 설비 기준을 모두 충족하고 있는 게 장점이다.

휴온스는 생산성 강화와 품질 향상, 수출 물량 등 세계 시장을 조기에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도입 시기는 올해 10월경으로, 추가 설비가 본격 가동하면 점안제 생산능력이 현재 연산 1.5억 관에서 3억 관으로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이미 계약이 체결된 중남미 3개 지역과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중동지역에 제품을 원활하게 공급할 수 있게 된다.

휴온스는 또 자체 개발한 점안제 ‘클레이셔’에 대해 중국 국가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CFDA)부터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 받았고, 곧 중국인을 대상으로 임상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성장을 거듭하는 점안제 시장에 발 빠르게 대처하려고 선제적 투자 차원에서 첨단 설비 도입을 결정했다”며 “신규 설비 도입을 통해 높은 생산성과 경쟁력 있는 품질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