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세계 임상시험 순위 6위, 2단계 상승

한국이 글로벌 임상시험 순위에서 역대 최고인 6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8위보다 두 단계 상승한 실적이다.

이는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KoNECT)가 세계 최대 임상시험 사이트인 미국국립보건원(NIH)의 클리니컬트라이얼스(ClinicalTrials.gov)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미국은 전체 제약사 주도 의약품 임상시험 가운데 24.5%를 차지, 부동의 1위를 지켰고 독일(5.3%), 영국(5.0%), 캐나다(3.9%), 중국(3.7%), 한국(3.5%)의 순이었다.

등록된 전 세계 임상시험 수는 2016년에 전년에 비해 25.4%가 감소한 데 이어, 2017년도에도 16.3%나 줄어들었다. 그러나 한국은 글로벌 감소세에도 불구하고 전년과 동일한 수를 유지하며 선전했다.

중국과 일본의 상승세도 눈에 띄었다. 최근 임상시험 규제 환경을 대폭 개선한 중국은 5위를 기록하며 지난해 6위에 이어 역대 최고 순위를 다시 한 번 갱신했다. 일본 역시 전년에 비해 한 단계 오른 8위를 기록했다.

지동현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 이사장은 “임상시험 시장에서 한국의 선전은 임상시험 인프라와 수행 역량의 우수성을 입증하는 것이며 그동안의 꾸준한 정부 지원의 성과”라고 의의를 설명했다. 그는 국내 개발신약도 3상까지 임상시험이 진행될 수 있도록 ▲관·산·학의 임상개발 역량 제고 ▲지속적인 규제정책 선진화 ▲인센티브 도입 등의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는 2017년 전 세계 임상시험 동향을 심층 분석해, 본부의 홈페이지와 상반기 오픈 예정인 ‘한국임상시험포털’에 게재할 예정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