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이 자꾸 퉁퉁 붓는 이유 5

자꾸 발이 퉁퉁 붓는다면 그 원인은 어디에 있을까. 발 붓기는 심각한 일이 아닐 확률이 높지만 그래도 이상 증상은 없는지 잘 살펴봐야 한다. ‘위민스 헬스’가 발이 붓고 통증이 일어나는 이유 5가지를 소개했다.

1. 하루 종일 바쁘게 움직인다

터벅터벅 느릿느릿 걷더라도 온종일 걸었다면 발이 부을 수 있다. 천천히 걷거나 가만히 서있더라도 오랫동안 이 같은 자세를 유지하면 체중을 감당해야 하는 발의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이럴 땐 발을 심장보다 높은 위치에 두고 휴식을 취하는 게 붓기를 빼는데 효과적이다. 발이 심장보다 높이 있으면 혈액 순환이 원활해져 부종이 빠지게 된다. 또 이로 인한 통증은 보통 하루 자고 일어나면 사라지므로 크게 염려할 일은 아니다.

2. 꽉 조이는 신발을 신고 있다

구두 앞코의 모양, 높이, 끈 등이 발 건강을 좌우하기도 한다. 앞코가 뾰족하거나 굽이 높다거나 끈이 꽉 조이면 발 건강을 위협받게 된다.

발과 발목을 꽉 동여매는 끈 달린 신발은 발을 바짝 압축시키는 역할을 한다. 이로 인해 혈액을 비롯한 유동체가 이동하는데 제한이 생겨 붓게 된다.

신발을 살 때는 발의 아치 부위를 잘 지탱해주는지, 발바닥을 받쳐주는 쿠션 기능이 탁월한지, 지면을 디디는 충격을 잘 흡수하는지 등의 여부를 고려해 구매하는 것이 발 건강을 지키는 비결이다.

3. 체중이 증가했다

몸무게가 정상 범위를 초과하게 되면 하체가 지탱해야 할 무게가 늘어나면서 발이 좀 더 잘 붓게 된다. 임신 후반기 여성들에게서 발 통증이 잦은 이유다.

또 임신을 하면 우리 몸은 아기를 위해 혈액을 비롯한 유동체 생성을 임신 전보다 50% 늘리게 된다. 과체중이나 비만으로 불어난 체중이 원인이라면 체중 감량을 통해 발이 느끼는 불편함을 해소해야 한다.

하지만 임신이 원인이라면 가급적 최대한 편안한 신발을 신고 집에서 휴식을 취할 땐 발아래 베개를 받쳐둔 채로 쉬는 것이 좋다.

4. 혈액 순환에 문제가 있다

항상 양쪽 발이 동시에 부풀어 오른다면 하지정맥류와 같은 혈액 순환 장애가 원인일 수 있다. 하지정맥류는 정맥이 비정상적으로 확장돼 피부 표면이 돌출돼 보이는 질환이다.

정맥은 혈액이 심장으로 흘러가는 통로인데, 정맥류가 있으면 심장으로 흘러가야 할 혈액이 역류해 정맥이 늘어난다. 혈전이 혈관을 막아 혈액 순환 장애가 생길 수도 한다.

하체 부위에 핏줄이 도드라져 보이거나 자꾸 붓고 아프다면 병원 진단이 필요하다. 치료받지 않고 방치하면 외관 상 보기 좋지 않을 뿐 아니라 수술이 필요한 상태로 악화될 수도 있다.

5. 세균에 감염됐다

발이 박테리아나 곰팡이에 감염돼도 붓기가 생길 수 있다. 염증 때문에 발진도 함께 생긴다. 이럴 땐 병원에서 감염증 치료를 위한 항생 물질을 처방받아 치료받으면 붓기 문제가 완화된다.

[사진=Artem Furman/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6개 댓글
  1. 너무라

    아이고 권기자…이게 기사라고 썬나…. 답답하다..

  2. Cialis

    The Canadian Drugstore

  3. Cialis

    Best Buy Amatriptylene

  4. Toidodire
  5. Annouhnup
  6. PREATIC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