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삼성바이오에피스, 삼페넷 국내 독점 공급 계약

대웅제약이 삼성바이오에피스와 항암제 바이오시밀러 삼페넷에 대한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삼페넷은 스위스 다국적 제약사 로슈가 판매하는 초기 및 전이성 유방암, 전이성 위암 치료제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다. 지난 11월 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시판 허가를 받고, 현재 국민건강보험 급여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대웅제약 이종욱 부회장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는 유럽에서 7만 명 이상의 환자에게 제공하는 등 우수한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다”며 “대웅제약이 삼페넷을 도입하는 것은 단지 품목을 하나 늘리는 것이 아니라, 항암 치료제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우수한 제품과 강력한 검증 4단계 마케팅 전략 및 영업력이 만나 효과적인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대웅제약은 항암제 시장에서 루피어데포를 거대 품목으로 키워낸 경험을 바탕으로 삼페넷 역시 블록버스터 약물로 육성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번 계약으로 대웅제약이 보유한 항암 치료제 라인업은 바이오시밀러(삼페넷)와 케미컬(슈펙트) 항암 치료제, 항암 보조 치료제(인스타닐, 마트리펜)까지 확대됐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