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4명 잇따라 숨져

서울 이화여대부속목동병원에서 신생아 4명이 잇따라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서울 양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16일) 오후 9시 30분부터 오후 10시 53분까지 2시간 동안 이대목동병원 내 신생아집중치료실 인큐베이터에 있던 신생아 4명이 잇따라 사망했다. 사고 당시 신생아집중치료실에는 16명의 신생아가 있었고, 사건 직후 이들 가운데 1명은 퇴원 조치하고, 나머지 11명은 다른 병원으로 옮겼거나 옮길 예정이다.

경찰 조사에서 유족들은 숨진 신생아들이 배가 볼록하고 호흡 곤란 증세를 보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대목동병원 측은 경찰에 미숙아 4명이 이상 증세를 보여 심폐소생술을 진행했지만 사망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현재 서울경찰청 과학수사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현장 감식을 실시 중이며, 18일 숨진 신생아를 상대로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