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피부 잘 관리하는 요령 4

사람들에게는 건성, 지성, 복합성 등 다양한 피부 타입이 있지만 계절의 영향을 피해갈 수 없다는 점은 매한가지다. 영하로 떨어진 날씨에 맞는 피부 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날씨에 맞는 옷을 입듯 피부에도 바뀐 날씨에 적합한 화장품을 써야 한다. ‘웹 엠디’ 등의 자료를 토대로 추운 날씨에 건강한 피부를 가꾸기 위한 팁을 알아본다.

1. 로션을 두껍게 발라라

여름철 끈적거리는 피부에는 로션을 잘 바르지 않더라도 겨울에는 반드시 잘 발라주어야 한다. 겨울철 로션을 바를 때 주의할 점은 봄과 가을에 바르듯 얇게 펴 발라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가을보다 훨씬 두껍게 바른다는 생각으로 로션을 바르자. 얼굴에 바르는 로션이나 크림 역시 마찬가지다. 특히 자주 씻는 신체 부위인 손은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한겨울만 되면 손등이 트고 갈라지는 사람들이 있다. 이러한 증상은 관리만 잘해주면 예방이 가능하다.

외출할 때는 칼바람이 부는 추운 공기에 맨손을 노출하지 말고 장갑을 끼는 편이 좋으며 핸드크림을 소지하고 다니면서 수시로 발라주어야 한다. 손톱과 큐티클도 건조해지므로 손가락 끝까지 잘 바르는 것이 좋다.


2. 뜨거운 물로 목욕하는 시간을 줄여라

추운 날 뜨거운 물로 샤워를 하거나 김이 모락모락 올라오는 욕조에 앉아있으면 기분이 좋아진다. 하지만 뜨거운 물은 피부의 유분기를 앗아가는 원인이다.

건조해진 피부를 더욱 악화시킨다는 것이다. 피부의 유분기가 제거되면 피부의 수분도 함께 날아가므로 항상 적당한 유분기가 보호막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장시간의 샤워는 하지 않아야 한다.

3. 각질을 제거하라

로션을 부지런히 발라도 각질이 일어난다면 우선 스크럽제를 이용해 각질부터 제거해야 한다. 특히 팔꿈치, 무릎, 발 등 피지선이 발달하지 않은 부위는 더욱 두꺼운 각질이 일어나므로 주위해서 꼼꼼히 각질을 제거한 다음 충분한 보습을 해주어야 한다.

4. 장갑과 양말을 착용하라

차가운 공기에 노출되는 빈도가 높아질수록 피부는 더욱 건조해진다. 야외활동을 할 때는 가급적 장갑을 착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실내에 있을 때는 발에 충분한 크림을 바른 뒤 양말을 신는 것으로 수분 흡수를 도울 수 있다. 잠들기 전에 건조해진 손이나 발에 핸드크림 혹은 풋크림을 두껍게 바른 뒤 장갑이나 양말을 덧신으면 아침에 훨씬 촉촉해진 피부를 확인할 수 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