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가스모틴SR 식약처 허가

대웅제약이 자체 독자 기술로 개발한 서방정 제품을 허가 받았다.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은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가스모틴SR에 대한 품목 허가를 1일 받았다고 밝혔다. 가스모틴SR은 1일 1회 복용만으로 기존 가스모틴정(1일 3회 복용)과 동일한 효과를 낼 수 있는 제품이다.

대웅제약은 2008년 당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2010년 특허 출원 후 임상 1상 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나서 시장 상황 등을 감안해 개발을 잠시 보류했다.

최근 1일 1회 복용하는 서방제 시장이 급성장함에 따라, 대웅제약은 과거 보류한 가스모틴 서방정 개발을 재개해 2016년 10월 임상 3상 시험 승인 받은 후 이번에 품목 허가를 받게 됐다. 이로써 대웅제약은 가스모틴을 통해 기능성 소화 불량 치료제 시장에서 보유하고 있던 오리지널리티를 더욱 확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대웅제약은 한국유나이티드제약과 가스모틴 서방제 관련 특허 분쟁을 진행 중이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최근 특허심판원이 각하 심결을 내린 권리 범위 확인 심판은 제기된 심판이 권리에 속하는지 여부, 즉 권리 범위를 확인하는 것인데 이를 판단하기가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이 결과만으로는 양사가 진행 중인 민사 소송 및 무효 심판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가스모틴 서방제 관련 분쟁은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2016년 6월 특허권자인 대웅제약을 상대로 선사용권을 주장하며 ‘특허 침해 금지 부존재 확인의 소’를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민사 소송 상황이 지속되자 이를 고려한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대웅제약 특허에 무효 심판을 청구한 상황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