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검진 후 “금연해야, 금주는 글쎄?”

건강검진을 받은 흡연자는 금연의 필요성을 크게 깨닫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금주의 필요성은 별로 느끼지 못했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식 교수팀은 2016년 일반 건강검진과 생애전환기 건강진단을 받은 경험이 있는 수검자 120명을 대상으로 건강검진에 대한 인식도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한국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이 9일 밝혔다. 이런 내용은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5점 척도로 평가한 연구팀의 설문내용은 생활습관 개선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서 ‘매우 느낀다’는 5점, ‘느끼지 않는다’는 1점을 주었다.

건강검진 후 개선해야 할 생활습관으로는 흡연이 3.45점으로 가장 점수가 높았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금연 상담은 금연 의지를 강화시키고 흡연율을 낮춘다”며 “국가검진에서 금연 관련 상담을 실시하는 것이 매우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금연은 약물 요법 단독보다 상담을 병행했을 때 성공률이 높아진다. 간단한 상담으로도 금연에 임하는 태도와 행동을 바꾸고 금연율을 의미 있게 낮출 수 있다는 것이다.

2013년 톰 프리든 당시 미국 질병관리센터(CDC) 소장은 “의사와 3~5분 개별 상담을 하는 것만으로도 환자의 금연 의지는 2배 높아진다”며 금연 상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교수팀은 수검자의 조건, 금연 의지 등을 파악해 적절한 상담을 진행하는 등 금연 상담 방식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점도 언급했다.

한편 건강검진 수검자의 음주 필요성에 대한 공감도는 낮았다. 음주 습관 개선의 필요성은 2.72점으로 최저점을 기록했다. 금주에 대한 이해와 인식 부족, 사회적으로 만연한 음주에 대한 관용적 분위기가 원인일 것이란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음주도 상담이 중요하다. 김 교수팀은 “음주 관련 상담은 상담 받은 사람의 알코올 소비량을 크게 감소시킨다”며 “알코올과 관련한 입원, 생해, 교통사고, 사망률을 줄일 수 있으므로 건강검진 시 음주에 대한 상담이 효율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