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가임기 여성, 자궁 근종 유병률 가장 높아

최근 한국 여성의 결혼 시기가 늦어지고 첫 출산 연령이 높아짐에 따라 난임 부부의 증가가 문제되고 있다. 난임의 원인 가운데 하나인 자궁 근종 유병률이 12년간 4배 증가했고, 특히 가임기에 해당하는 20대 후반과 30대 초반 연령대 발생률 증가가 가장 높다는 학술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자궁 근종은 여성에게 발생하는 가장 흔한 양성 종양으로 통증, 압박 증상과 같은 다양한 임상 증상뿐만 아니라 난임이나 불임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이 때문에 치료의 시기와 방법의 결정이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자궁 근종에 대한 대규모 역학 연구가 전무한 실정이었다. 이에 가톨릭대학교 의과 대학 산부인과학 교실, 예방의학과 교실 공동 연구팀에서 빅 데이터를 활용해 자궁 근종에 대한 대규모 역학 연구를 시행해 최근 발표했다.

가톨릭대학교 의과 대학 산부인과학교실 김미란·조현희·정윤지·이민경(서울성모병원), 예방의학교실 김석일·채경희·김미라 교수팀에서는 2002년부터 2013년까지 전체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 코호트(역학) 100만 명 가운데 15~55세 가임기 여성을 선별하였다. 연구팀은 5년 단위 연령군으로 구성된 이 자료를 이용해 유병률과 누적 발생률, 연간 발생률 및 치료 경향을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 가임기 여성의 자궁 근종 유병률은 2002년부터 2013년까지 0.62%에서 2.48%로 4배 증가했다. 이 가운데 45-~49세 연령군이 지속적으로 가장 높은 유병률을 보여 2013년 유병률이 5.07%에 달했다. 또 연간 발생률도 해당 연령군에서 가장 높게 나타나 2013년 연간발생률은 2.88%였다.

전체 가임기 여성에서 11년 누적 발생률은 12.5%로 나타났는데 이는 가임기 여성을 11년간 추적 관찰했을 때 12.5%가 자궁 근종을 진단받게 된다는 의미이다. 특히 35~39, 40~44세 연령군의 11년 누적 발생률은 각 22.3% 21.8%로 높게 나타나 30대 후반부터는 자궁 근종의 검진에 주의를 요함을 시사했다.

2003년과 2013년 연간 발생률 증가 추이를 비교한 결과, 26~30세 군의 연간 발생률이 0.21%에서 0.73%로 3.48배 증가하여 발생률 증가폭이 가장 높았다. 또 31~35세에서 2.68배로 두 번째로 높게 나타나 젊은 가임기 여성에서 자궁 근종의 발생이 급격히 늘고 있음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늦어진 결혼 연령 및 초산 연령의 영향으로 젊은 여성에서 자궁 근종의 발생이 늘어났을 것으로 분석했다.

자궁 근종에 대한 수술 치료의 횟수도 2003년 561명에서 2013년 1039명으로 약 두 배 증가했다. 수술 종류별로는 근종만 절제하고 자궁은 보존하는 수술인 자궁 근종 절제술의 비중이 전 자궁 절제술에 비해 크게 증가해 2002년 22%이었던 반면 2013년에는 49%로 크게 높아졌다.

김미란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는 “이번 연구로 우리나라 여성의 자궁 근종 역학 자료와 치료 경향을 분석해 검진 및 치료 표준화 지침의 정립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미혼 여성이라도 정기 검진을 받아 자궁 근종의 진단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하고 진단받은 환자는 본인에게 맞는 최적의 치료법으로 적절한 시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이번 연구가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해당 연구는 올해 7월 ‘제19차 대한산부인과내분비학회 학술 대회 및 연수 강좌’ 발표로 최우수구연구상을 수상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