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ST, 앨러간과 에보글립틴 라이센싱 계약 종료

동아에스티(대표이사 부회장 강수형)는 미국 제약사 토비라(2016년 9월 앨러간(Allergan)에 합병)와 2016년 4월 체결한 에보글립틴(Evogliptin) 라이센싱 아웃 계약에 대해 11월 1일 라이센싱 계약 종료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비알콜성 지방 간염(NASH) 치료제로서 에보글립틴의 글로벌 개발 및 판매에 관한 권리는 동아에스티로 반환된다.

이번 계약 종료는 앨러간의 자체 연구 개발(R&D) 전략에 따른 결정으로, 에보글립틴의 NASH치료제로서의 효과 또는 개발 가능성과는 무관하다.

최근 실시한 비임상 시험 결과 에보글립틴은 NASH 질환 동물 모델에서 지방 간염과 섬유화를 모두 개선시켰다. 또 NASH 치료 효과 측정 기준인 NAS Score(비알콜성 지방간 질환 활성 점수)를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감소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앨러간이 개발 중인 임상 3상 단계의 NASH 치료제 세니크리비록(Cenicriviroc)과 동등한 수준의 효과이다.

에보글립틴에 대한 글로벌 개발 판매 권리가 반환됨에 따라, 동아에스티는 당뇨 치료제로 개발 중인 DA-1241(GPR119 agonist, 미국 임상 1a상 완료)과 에보글립틴의 복합제를 당뇨 및 NASH 치료제로 개발하는 등 새로운 글로벌 사업모 델을 논의 중이다.

한편, 이번 계약 해지에 따른 계약금 반환은 없다. 동아에스티가 2016년 4월 앨러간과 체결한 세니크리비록 국내 개발과 판매에 관한 라이선스 도입 계약도 유지된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