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제약, 국내 최초 구강 필름형 콜라겐 공개

“콜라겐 흡수 실험 결과 구강 점막이 피부보다 흡수율이 92배나 높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27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 서울 파르나스에서 개최된 서울제약 ‘처음 만나는 콜라겐 필름 CH.V 론칭 심포지엄(좌장 : 국립의료원 강제구 교수)’에서 개발자 일본 히메지도쿄 대학 다니구치 다이조 교수는 CH.V 개발 경위를 이같이 설명했다.

다니구치 교수는 “고분자 콜라겐을 인체에 가장 효과적으로 흡수시킬 수 있는 방법이 무얼까 고민하다가 콜라겐을 필름화해서 구강 점막에 부착하는 방법을 생각해 냈다”고 말했다.

다니구치 교수는 콜라겐 필름 제조 방법을 찾던 중 세계적인 스마트 필름 제조 기술을 가진 서울제약과 연결됐다. 서울제약의 기술 자문과 제휴를 거쳐 지난달 말 서울제약이 이 제품을 CH.V(씨에이치브이)라는 이름으로 한국에 첫 출시했다.

CH.V는 주사 없이, 통증 없이 피부 노화를 개선할 수 있는 국내 첫 구강 필름형 콜라겐이다.

일반적으로 안티 에이징을 위해서는 먹는 콜라겐 제품을 많이 섭취하지만 콜라겐(단백질)은 소화 효소에 의해 아미노산으로 분해되기 때문에 실질적인 콜라겐 흡수가 어렵다. 피부에 바르는 형태의 콜라겐의 경우 피부를 보호하고 있는 표피나 각질층으로 인해 흡수가 쉽지 않다.

CH.V는 먹거나 바르는 형태의 기존 콜라겐 제품의 한계를 극복한 제품으로 구강 점막을 통해 콜라겐 흡수를 기대할 수 있는 제품이다 구강 점막은 소화 효소에 의한 콜라겐 분해가 적으며 간을 통해 대사가 되지 않고 점막 하 조직을 통해 직접 작용한다. 또 표피와 달리 각질층이 없어 흡수가 잘된다는 특징이 있다.

함께 연자로 나선 대한미용외과학회 나광문 상임이사는 “콜라겐, 히알루론산, 엘라스틴, 비타민 C)가 보강된 CH.V는 체내에 존재하는 콜라겐 구조(고분자)와 유사한 구조를 가지고 있어 기존의 저분자 콜라겐 대비 체내 콜라겐 형성에 있어 확연한 차별성을 가지고 있으며 주사의 통증 없이 피부 톤과 안면 주름을 개선시켜 주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CH.V는 취침 전 입안 양쪽 점막에 붙이고 수면을 취하게 되면 1시간 이내로 콜라겐이 흡수되며 야간에 발생하기 쉬운 구강 건조까지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서울제약 김정호 사장은 “세계 어디에도 없는 콜라겐 필름으로 소비자의 니즈를 만족시키고 국내 피부 미용 시장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