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한국MS와 의료 인공지능 연구 협력

삼성서울병원과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가 한국형 정밀 의료 시스템 구축을 위한 의료 인공지능(AI) 연구를 진행한다.

한국MS는 삼성서울병원과 MS의 인공지능 기반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를 통해 한국형 인공지능 정밀 의료 시스템 구축을 추진하는 전략적 업무 협약(MOU)을 23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이번 MOU 체결로 의료 데이터를 클라우드에서 AI로 분석, 임상 의사 결정을 최적화하고 질환별 예측 모델을 확보하는 협력을 시작한다. 한국MS는 의료 데이터 처리와 분석을 위한 IT 인프라를 제공하고, 삼성서울병원은 영상 데이터, 수면 데이터, 유전체 데이터 기반의 AI 파일럿 연구 과제 3가지를 추진한다.

3가지 연구 내용은 각각 엑스레이와 같은 영상 데이터를 활용해 폐 섬유화 진단 정밀도를 높여 예측할 수 있는 딥러닝 학습 시스템 개발, 수면 데이터를 활용해 수면 무호흡증 예측에 적합한 데이터를 선별하고 향후 발병 가능성을 예측하는 딥러닝 기반 알고리즘 개발, 암 발병과 관련된 유전체 데이터 분석으로 암환자 생존율을 높이고 발병 예측 수준을 고도화하는 딥러닝 툴킷 개발이다.

또, 삼성서울병원이 구축해온 정밀 의료 연구 정보 플랫폼과 MS의 인공지능 알고리즘과 클라우드 인프라를 바탕으로 삼성서울병원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한국인에 특화된 인공지능 기반 정밀 진단 체계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한국MS는 “이번 협약이 단순한 시스템 제공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시스템을 실제 활용하는 의료진의 역량 강화를 도모한다는 데 더욱 의의가 크다”고 평가했다.

도강호 기자 gangdog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