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임랄디, 유럽 시장 진출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자가 면역 질환 치료제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를 유럽에서 판매 할 수 있게 됐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4일(현지 시간), 자가 면역 질환 치료제(Anti TNF-α) 바이오시밀러 임랄디(성분명 아달리무맙)가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uropean Commission, EC)로부터 최종 판매 허가 승인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번 판매 허가 승인은 지난 6월 유럽의약품청(EMA)의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로부터 ‘긍정 의견(positive opinion)’을 받고 2개월 만에 진행된 것이다.

임랄디는 미국 애브비(AbbVie)의 항체 의약품 휴미라(성분명 아달리무맙)의 바이오시밀러. 휴미라는 류머티스 관절염, 궤양성 대장염, 크론병, 강직성 척추염, 건선 등에 적응증을 갖고 있다.

휴미라는 지난해 연간 매출이 약 18조 원으로 애브비 매출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전 세계 판매 1위 바이오 의약품이다.임랄디는 지난해 7월 EMA에 판매 허가를 신청하고 나서 13개월 만에 EC에서 판매 허가 승인을 받은 것이다.

이번 승인으로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자가 면역 질환 치료제 3종의 바이오시밀러를 유럽에서 판매하는 유일한 회사가 됐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베네팔리(성분명 에타너셉트, 엔브렐 바이오시밀러)와 플릭사비(성분명 인플릭시맙,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를 유럽에서 파트너 바이오젠(Biogen)을 통해 판매하고 있으며, 허셉틴 바이오시밀러(성분명 트라스투주맙)는 EMA(유럽의약품청)에서 판매 허가 심사 중에 있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이번 판매 허가 승인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연구 개발(R&D) 역량 및 제품을 유럽에서 인정받음은 물론 기존 베네팔리, 플릭사비와 함께 임랄디를 유럽에 판매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은 환자들의 접근성을 높였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