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인플루엔자 백신 ‘타미빅트’ 출시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이 소아 환자 복약 편의성을 높인 인플루엔자 치료제 타미빅트를 출시했다.

그동안 인플루엔자 치료제 시장은 특정 제품이 독점적 지위를 누리면서, 인플루엔자 유행 시기 때마다 품귀 현상이 일어나는 등 수급 불안정 문제가 끊이지 않았다.

하지만 오리지널 의약품 물질 특허가 지난해 2월 만료된 데 이어 23일에는 마지막 빗장이었던 ‘조성물 특허(약품 성분 구조에 대한 특허)’까지 해소되면서, 제네릭 의약품 출시가 가능해졌다.

이에 대웅제약은 타미빅트를 출시했다. 대웅제약은 타미빅트 기초 원료 합성에서 완제 의약품 생산까지 모든 생산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서 적시에 원활한 공급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특유의 쓴맛을 개선해 소아 환자 복약 편의성을 높였다. 또 타미빅트는 오리지널 대비 약가도 저렴해 경제적 측면에서도 이점이 있다.

회사 측은 타미빅트 출시로 기존 진해 거담제 엘도스와 병용 처방 시 환자의 호흡기 증상 완화 및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대웅제약 박영훈 타미빅트 PM은 “인플루엔자가 유행할 때마다 공급 대란이 일었던 시장에 타미빅트가 출시되어 환자들의 약물 접근성이 향상됐다”며 “고순도 원료와 대웅제약의 엄격한 GMP 제조 관리 시스템에서 생산되는 타미빅트는 신종 플루로 고통받는 환자에게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인플루엔자 치료제 시장은 IMS헬스데이터 기준 지난해 약 700억 원대 규모로 성장했으며 환자들이 꾸준히 발생하고 있어 안정적인 수요가 보장된 시장으로 꼽히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