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갈이 습관, 두통 유발한다

술을 과하게 마셨거나 업무 스트레스가 크면 두통이 생긴다. 현대인에게 매우 흔한 두통 원인이다. 두통이 자주 발생하면 만성 두통으로 이어지고, 일상생활도 불편해진다. 밤마다 하는 이갈이도 두통의 한 원인인데, 이를 인지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아 원인을 알 수 없는 두통에 시달리곤 한다.

이갈이는 습관적으로 치아를 좌우로 갈거나 꽉 깨무는 증상을 말한다. 원인은 뚜렷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불안, 스트레스와 같은 심리적 요인이 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어린아이에게서 흔한데 친구와 다퉜거나 선생님에게 꾸지람을 들었을 때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성인의 경우에는 스트레스 외에도 중추성 수면장애가 있을 때 이를 갈 수 있다. 수면은 얕은 잠과 깊은 잠의 반복인데, 얕은 잠에서 깊은 잠으로 이행하지 못하고 얕은 잠에 정체해 있을 때 이갈이가 나타난다.

이갈이는 대체로 수면상태에서 나타나기 때문에 스스로 개선하기가 어렵다. 이를 가는 소리가 나지 않아도 치아를 악물고 비틀면서 힘을 준다면 이갈이의 일종이다. 이런 형태의 이갈이를 오래하면 두통이 생기고 턱관절과 관련 근육 및 구강 건강에도 문제가 생긴다.

신촌다인치과병원 구강내과 김동국 과장은 “이갈이는 음식물을 씹을 때보다 2~10배 이상 강한 힘을 받는다”며 “치아 표면이 닳고, 치아 주위 조직이 손상돼 찬 음식을 먹으면 이가 시리고, 심한 경우 이가 흔들리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를 갈면 치아 일부 혹은 치과 치료를 받은 부분이 깨져나갈 수도 있다. 특히 임플란트 시술을 받은 사람이 이갈이 습관이 있다면 나사가 풀리거나 임플란트가 파절될 수도 있으므로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그렇다면 이갈이는 어떻게 예방할까. 이를 가는 주된 이유는 스트레스다. 따라서 운동, 놀이, 등산 등의 여가 활동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것이 이갈이를 예방하는 가장 보편적인 방법이다. 자기 전 가벼운 운동이나 스트레칭을 통해 심적인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숙면을 유도하거나 평소 위아래의 치아를 세게 물지 않도록 연습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갈이 습관이 심하면 두통을 비롯해 치주조직 손상, 턱관절 및 목과 어깨의 통증까지 생길 수 있다. 이를 방치할 경우 치아 마모가 심해져 치아를 깎아서 씌우는 보철 치료도 힘들어질 수 있으므로 조기에 보호해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조기에 보호해주는 방법으로는 교합안정장치를 착용하는 방법이 있다. 이 장치는 윗니와 아랫니를 닿지 않게 도와주고 턱 근육 및 관절의 긴장상태를 풀어준다. 단 자신의 치아에 정확히 맞지 않는 장치를 장기간 착용하면 치아 맞물림 변화 등 부작용이 생길 수 있으므로 치과에서 정교하게 제작한 뒤 착용하고 정기적으로 검진도 받아야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