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민성 대장증후군의 원인은 ‘스트레스’

일반적으로 장염은 여름과 겨울에 많이 발생한다. 보통 세균이 직접 장내에 침입하는 세균성 장염과 폭음, 폭식, 갑작스러운 찬 음식 섭취, 매운 음식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이 원인인 비 세균성 장염으로 나뉜다.

 

음식은 장염의 주요 원인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음식이 원인이 아닌 장염 발생률이 높아지고 있다. 실제 병원을 찾은 장염 환자 10명 중 1~2명은 음식이 아닌 다른 원인으로 장염이 발생했다.

 

스트레스로 장염 증상이 발생하기도 하고 다른 질환 치료를 위해 복용한 항생제가 원인이 되기도 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자료를 토대로 과민성 대장증후군에 대해 알아본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혈액 검사, 대변 검사, 대장내시경에서 이상 소견이 발견되지 않으면서 복부 통증, 복부 팽만감, 화장실에 자주 가거나 가지 않는 배변 습관 변화 등의 증상을 나타내는 질환을 총칭한다. 흔히 기능성 장애 또는 신경성 질환으로 불린다.

 

정상적인 사람들은 하루 3회에서 주 3회 정도 배변 활동을 한다. 하지만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호소하는 사람들은 하루에도 3회 이상 화장실을 가거나 일주일에 한 번도 화장실을 못 가는 경우가 많다.

 

화장실에 가기 전에 하복부에 경련이 일어나기도 하고 바늘로 찌르는 것 같은 통증을 호소하기도 한다. 배변 시에도 설사를 하거나 대변에 끈적한 점액질이 묻어 나오기도 하며, 변비를 호소하는 사람들은 장에 가스가 찬 느낌과 복통 증상을 말한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의 원인은 소화기계의 과민성 반응과 대장의 운동성 장애이다. 여기에는 불규칙한 식생활과 스트레스가 원인으로 꼽힌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증상에 따라 크게 변비형, 설사형, 가스형으로 나뉘며 변비와 설사가 번갈아 나타나는 변비·설사형도 있다. 가스형의 경우 뱃속에서 소리가 나거나 잦은 방귀로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며 복부 팽창을 겪기도 한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입원이나 수술이 필요한 질환은 아니지만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기에 증상이 심하면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장염은 특별한 치료를 하지 않아도 일주일 이내에 낫는다.

 

이 때문에 증상이 경미하면 구토와 설사로 손실된 체내 수분과 전해질을 보급해 주면 금세 회복된다. 하지만 심한 복통이 지속되거나 열이 나는 경우, 변에 고름이나 피가 섞였을 때는 병원을 찾아가 치료를 받아야 한다.

 

스트레스로 인한 과민성 대장 증후군에는 항우울제를 처방받아 복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긴장을 완화시켜 과민성 대장 증후군의 증상을 경감시키고 소장의 운동성을 줄여 설사가 덜 나오게 하는 효과도 있다.

 

우리가 섭취하는 음식도 조심해야 한다. 초콜릿, 우유, 치즈 등의 유제품이나 술, 카페인이 함유된 커피, 튀긴 음식, 콩 등은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더 악화시킬 수 있으니 피한다. 또한 수박, 참외와 같이 당도가 높은 과일은 많이 먹으면 설사를 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평소 장 건강을 위해서는 현미, 통밀, 보리와 같이 정제되지 않은 곡류와 다시마, 미역과 같은 해조류,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자주 섭취하는 것이 좋다. 장운동을 원활하게 하려면 운동은 필수이다. 날이 덥지 않은 아침과 저녁에 가벼운 산책과 적절한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다.

 

[사진출처 : 아이클릭아트]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