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갱년기, 여성과 차이점은?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에게도 갱년기 증상이 나타난다. 증상도 여성의 증상과 유사한 측면이 있다.

 

남성 호르몬 수치가 떨어지면서 성욕이 감퇴하고 활기가 떨어지며 근육의 양이 줄어들고 지방은 늘어난다. 기분이 울적하거나 이유 없이 화가 나기도 한다. 그렇다면 여성 갱년기와 다른 점은 뭘까.

 

남성 갱년기는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수치가 점진적으로 떨어진다는 의미다. 여성 갱년기는 호르몬 수치가 급격하게 떨어지는 반면, 남성 갱년기는 수치가 서서히 줄어든다는 점에서 차이가 생긴다.

 

미국 건강, 의료 포털 ‘웹 엠디’에 따르면 30대 남성은 평균적으로 매년 1%씩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떨어지며 60대까지 급격한 변화 없이 꾸준히 떨어진다. 그러다가 80대에 이르면 어느새 상당히 낮은 수치에 도달해 있게 된다.

 

낮은 테스토스테론의 수치는 특정한 질병의 부작용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당뇨처럼 건강상 문제가 있을 때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떨어지는데, 이럴 땐 남성 갱년기를 생각하지 못하고 무조건 당뇨의 결과물로만 판단하는 우를 범하게 된다.

 

하지만 테스토스테론 수치는 혈액 검사만으로도 간단하게 판별할 수 있으며 수치가 낮다는 사실이 판명되면 남성 갱년기 치료를 받을 수도 있다. 물론 그에 앞서 낮은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다른 질병에서 기인한 것은 아닌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특별한 질환이 없다는 사실이 드러났을 때 테스토스테론 보충 요법을 받을 수 있다. 이 치료법은 남성 갱년기 증상을 완화하는 방법이다.

 

단, 테스토스테론 보충요법이 전립선암과 연관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으므로 전문의와 충분히 상담한 뒤 치료를 받아야 한다. 나이가 50대에 이른 남성이라면 누구나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측정해보는 것이 좋다.

 

테스토스테론의 최적 수치는 400~600 사이다. 하지만 300~1000 사이에 속해도 괜찮은 상태로 볼 수 있다. 평소 식습관에도 좀 더 신경 쓸 필요가 있다.

 

만약 체중이 많이 늘어난 상태라면 체지방 감량만으로도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다시 높아질 수 있다. 비타민D는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는 영양 성분이므로 생선, 콩류 등을 통해 꾸준히 보충해야 한다. 고령자의 1일 비타민D 섭취 권장량은 1000~2000IU다.

 

[사진출처 : 아이클릭아트]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