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15억 원 규모 바이젠셀 주식 취득

보령제약이 본격적으로 바이오 신약 개발에 나선다.

보령제약은 공시를 통해 바이오 기업 바이젠셀 주식 7만5000주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금액은 15억 원 규모다.

앞서 보령제약은 지난달 29일에도 T세포 면역세포 치료제 개발을 위해 15억 원을 투자해 주식 6만 주를 취득한 바 있다.

바이젠셀은 가톨릭대학교 기술지주 제1호 자회사로 면역 세포 치료 전문 기업이다. 종양 및 바이러스 항원을 탑재한 말초 혈액 유래 수지상세포를 이용해 항암제를 만드는 기술을 보유 중이다.

특히 바이젠셀이 보유중인 CTL 기술은 환자 및 정상인 혈액에서 채취한 T 세포를 항원 특이적인 세포 독성 T 세포로 분화, 배양시키는 기술로, 표적 질환의 확장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바이젠셀은 CTL 기술을 이용해 연구자 주도 임상 시험을 진행한 결과 일부 항원에 대한 CTL의 효능을 확인하고 치료제를 생산하고 있다.

바이젠셀은 제대혈 유래 줄기세포에서 세포 분화 및 성장 인자를 이용해 MDSC(골수 유래 면역 억제 세포)를 유도하고 대량 생산하는 독자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면역 억제 세포 치료제, VM을 개발하고 있다.

보령제약은 이번 지분 투자로 바이젠셀의 바이오 기술을 이용해 면역 항암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보령제약 측은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전환사채를 주식으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