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광암 치료 ‘BCG 백신’, 항암 효과 높이는 기전 발견

방광암을 치료하는 BCG 백신의 부작용을 줄이고 항암 효과는 높일 수 있는 기전을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방광암은 방광에 생기는 악성 종양이다. 대부분은 암의 진행 단계가 방광 점막이나 점막 하층에만 국한된 ‘표재성 방광암(비근침윤성 방광암)’으로 종양 세포가 근육까지 침투하지 않아 ‘경요도 방광암 절제술’로 초기 치료가 가능하고 예후가 좋다.

하지만 표재성 방광암은 한 번의 방광암 수술로 완치되는 경우가 적고, 약 70%의 높은 재발률이 문제가 됐다. 이러한 재발을 낮출 수 있는 방법으로 결핵 예방 백신인 ‘BCG(Bacillus Calmette-Guérin) 항암 치료 요법’이 표준 항암 면역 요법으로 시행돼 왔다.

‘BCG 방광암 항암 치료 요법’은 결핵균을 자연 감염 효과를 모방해 만든 약독화(弱毒化)한 생백신 BCG 백신을 방광 내 주입하는 방법으로, 방광암 재발률을 70%에서 20%로 낮출 수 있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BCG 백신이 표재성 방광암 치료에 매우 효과적이지만 모든 환자에게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백신의 방광 내 주입으로 결핵균에 대한 자연적인 인체의 면역 기전이 작용해 방광염, 혈뇨 등의 부작용이 생기는 경우가 있다. 또 우리 몸에서 BCG 백신을 거부해 방광암 재발을 낮추기 위한 효과 또한 경감시킨다. 이런 BCG 치료에 따른 부작용 및 내성 등의 문제가 극복해야 될 과제로 남아 있었다.

중앙대학교병원(원장 김성덕) 비뇨기과 장인호, 황영미 교수팀은 최근 연구를 통해 방광암 치료에 있어 BCG 백신의 부작용을 줄이면서 BCG 항암 치료의 효율을 증대할 수 있는 BCG 내성 관련 기전을 밝히는데 성공했다.

장인호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BCG의 방광 내 주입 시 선천 면역 반응에 의한 항생 물질 중 하나인 항균펩타이드(Antimicrobial Peptides, AMPs)의 분비 작용으로, 주입된 BCG의 효능이 저하된 것을 확인했다. 항균펩타이드의 분비를 억제하면 BCG의 효능을 높일 수 있는 것이다.

장인호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방광암 환자에서 BCG에 의해 유도된 방광암 세포에서의 항균펩타이드의 억제가 방광암에 있어 BCG 항암 치료 효능을 향상시키기 위한 중요한 표적 물질임을 확인했다”며 “이번 연구는 방광암 치료에 효능을 가진 BCG의 치료 효율 증대를 도모하는 임상적 의미를 가짐은 물론 새로운 시도를 통한 방광암 환자에서 면역 치료 효율을 높이는 타깃 경로의 발굴이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논문은 미국의 저명한 국제 암 학술지 ‘온코타깃(Oncotarget)’ 최신호에 게재됐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