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산업, 평균 고용 증가율 제조업 압도

제약 업계의 고용 증가율이 제조업보다 아주 높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제약 산업이 대한민국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새로운 요람으로 떠올랐다.

26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의약품 제조업의 고용 증가율은 제조업을 크게 앞지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0년간(2005~2015) 연평균 고용 증가율을 보면 전 산업 2.6%, 제조업 1.6%인 반면 의약품 제조업은 3.9%씩 매년 고용을 지속·확대해 온 것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2014년도 제조업 전체 생산액은 2005년도에 비해 90.5% 증가했지만, 고용은 11.6% 늘어나는데 그쳤다. 반면 같은 기간 의약품 제조업의 생산액 증가율은 54.9% 수준이지만, 고용 증가율(37.9%)은 제조업보다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생산 금액당 고용 인원 수로 환산하면 제조업이 4.5억 원당 1명을 고용할 때 의약품 제조업은 1.8억 원당 1명을 고용한 셈이다.

특히 제약 업계는 전 산업계에서 청년 고용 증가 비중이 가장 높은 산업으로 나타나 구직난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청년 고용 시장에 온기를 불어넣고 있다. 전 산업 중에서 제약 업계의 청년 고용 증가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정보원이 지난 2009년부터 2014년까지 5년간 청년 고용이 증가된 기업을 분석한 결과 의약품 제조업이 45.5%로, 전 산업에서 가장 비중이 컸다. 이 기간 동안 제약 기업 10군데 가운데 4.5군데는 청년 고용을 늘렸다는 것으로, 이는 제조업(27.6%)과 전 산업(23.4%)을 훨씬 상회하는 수준이다. 한편, 청년 고용이 증가한 기업 비중이 많은 산업은 의약품 제조업에 이어 항공 운송업(40.0%), 연구 개발업(36.8%) 순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정규직 비중도 높아 노동 시장의 고용 안정성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보건사회연구원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제약 업계 종사자 가운데 10명 중 9명은 정규직으로 나타났다. 의약품 제조업의 정규직 비중은 2015년 91.4%로, 전 산업(67.5%)과 제조업(86.3%)보다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양질의 인력 채용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제약 산업에 종사하는 연구직은 2016년 1만1862명으로 2011년(8765명) 대비 3000여 명이 늘고, 2016년 한해에만 800여 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약 업계로의 석‧박사급 전문 인력 유입 추세도 두드러진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이 2014년 발표한 ‘연구 개발 활동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의약품 업종에 채용된 연구 인력 가운데 석‧박사 비중은 71.7%로, 산업 전체(32.5%)는 물론 제약 산업 업종이 포함된 제조업 평균(33.7%)보다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출처=아이클릭아트]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