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벌리면 ‘딱’ 소리, 턱관절 장애 예방법

긴장을 하면 어금니를 꽉 다무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데 이런 사소한 습관들이 턱관절 장애를 유발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긴장을 해서 스트레스를 받으면 근육이 긴장되고 턱 부위에 힘이 들어가 이를 악물게 되는데, 습관이 되면 턱관절 디스크의 위치를 변형시켜 턱관절 장애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 턱관절 장애 증상 및 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턱관절 장애란?

턱관절은 턱뼈와 두개골이 만나 이룬 관절을 의미한다. 귓구멍 바로 앞에 손가락을 가져갔을 때 입을 열고 닫는 움직임이 느껴지는 부위다.

턱관절은 턱뼈, 두개골, 근육 등으로 이어져 있어 입을 벌리거나 다물게 하고, 턱을 좌우 또는 앞으로 움직이게 한다. 또 음식물을 씹을 때 아주 중요한 관절이다.

턱관절 사이에는 척추와 마찬가지로 충격을 완화하고 관절의 움직임을 부드럽게 하는 디스크가 있다. 턱에 과도한 압력이 가해질 경우 디스크에 쏠리는 힘이 커지고 쉽게 변형된다.

그 결과, 입을 벌릴 때 ‘딱’하는 관절 잡음이 생긴다. 또한 디스크가 자리를 이탈해 앞으로 밀려나가 아래 턱 움직임에 제한이 생기게 되고 입이 제대로 벌어지지 않게 된다. 이것이 바로 턱관절 장애다.

턱관절 장애의 대표적인 증상은 입을 벌리거나 다물 때 소리가 나는 것이다. 특히 마른 오징어나 갈비 등 질기고 딱딱한 음식을 씹을 때 턱관절 부위에서 소리가 나게 된다.

또한 점차 턱 주위에 통증이 나타나고, 심해지면 입이 잘 안 벌어진다. 신촌다인치과병원 구강내과 김동국 과장은 “입을 벌리거나 다물 때 턱이나 귀 근처가 아플 경우, 하품을 할 때 입이 잘 안 벌어지거나 안 다물어질 때도 턱관절 장애를 의심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생활 습관 개선

턱관절 장애는 대표적인 생활 습관성 질환이다. 따라서 잘못된 습관을 고치고 턱관절에 나쁜 영향을 주는 요인들을 피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다음은 턱관절 장애를 막는 방법 4가지다.

1. 긴장될 때 이를 꽉 다무는 습관을 개선한다

잠잘 때 무의식적으로 이를 꽉 깨무는 행동도 피하는 것이 좋다. 의식적으로 턱에 힘을 빼는 연습을 하고 사회생활이나 가정, 친구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 요인을 줄이도록 한다. 취미활동 등 자신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개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2.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

턱을 괴고 앉지 말고, 허리를 가능한 한 곧게 세워 턱에 불필요한 힘이 가해지지 않도록 한다. 30분 또는 1시간에 한 번씩은 스트레칭을 해 주면 좋다.

3.지나친 껌 씹기를 피해야 한다

턱관절은 우리 몸에서 가장 많이 움직이는 관절로 껌을 계속 씹고 있으면 턱에 무리가 간다 턱관절 환자는 가급적 껌을 씹지 않도록 하고, 씹더라도 5분 이내에 뱉는 것이 좋다. 오징어, 콩자반 등 딱딱하고 질긴 음식도 턱관절에 무리를 주므로 좋지 않다.

4.입을 크게 벌리지 않도록 한다

하품을 할 때는 턱을 손바닥으로 받쳐 입이 크게 벌어지지 않도록 하고, 음식이나 과일은 통째로 베어 먹지 말고 작게 잘라서 먹도록 한다.

생활습관 교정만으로 힘들다면 전문가의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턱관절 장애 치료법에는 약물 요법과 물리치료, 교합안정장치와 같은 구강 내 장치요법 등이 있다.

[사진출처=아이클릭아트]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