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크, 껌 씹기, 휘파람 불기로 예방하는 병은?

피곤할 때 흔히 겪는 증상 가운데 하나가 눈 밑이 파르르 떨리는 것이다. 휴식을 하면 금세 회복되기 때문에 지나치기 쉽다. 하지만 눈 밑이 반복적으로 떨리고 눈이 감기게 되는 현상이 생기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야한다. 혈관이 안면 신경을 자극해서 생기는 ‘안면 경련’의 시작일 수 있기 때문이다.

안면 경련 환자는 꾸준히 느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안면 신경 장애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지난 2010년 이후 7년 사이에 20% 이상 증가했다. 특히 50대 이상에서는 30% 가까운 증가폭을 보였다. 전체 환자 가운데 44%가 40~50대 중년층이나 20~30대의 비율도 20%를 넘어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동경희대병원 신경외과 이승환 교수는 “안면 경련은 노후 혈관이 얼굴 신경을 자극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중년층에서 가장 많이 나타나지만 최근에는 젊은 환자도 병원을 많이 찾는다”면서 “이는 스트레스와 피로 누적, 카페인 과다 섭취 등이 원인으로 지적된다”고 했다.

나이가 들면 혈관이 길고 두터워지며 뇌의 위축으로 신경과 혈관 사이의 해부학적 구조가 변경될 수 있다. 탄력 감소로 구불구불해진 혈관이 신경을 압박하고 지속적으로 자극하게 되는 것이다. 이 때 신경을 보호하고 있는 신경막이 손상되어 안면 경련이 발생한다.

안면 경련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 천천히 나타난다. 대부분 눈 아래가 떨리고 눈이 저절로 강하게 감기는 것이 초기 증상이다. 주로 눈꺼풀 바깥쪽에서 시작되어 증상이 진행되면 한 쪽 안면 신경의 지배를 받는 모든 얼굴 근육이 수축한다. 눈이 감기고 입술이 한 쪽으로 끌려 올라가 입 모양이 일그러진다.

더 심해지면 같은 쪽 입 주위 근육의 경련이 발생해 눈이 감김과 동시에 입이 위로 딸려 올라간다. 입이 눈이 감기는 쪽으로 씰룩 거리게 되는 것이다.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경련이 일어나는 횟수도 잦아지고 지속 시간도 길어진다. 방치하면 안면의 한쪽 근육과 반대편 근육의 비대칭 발달이 이뤄지기도 한다.

20~30대 젊은 환자의 경우 과로로 인한 피로 누적, 수면 부족, 스트레스에서 비롯된 안면 경련인 경우가 많아 생활 습관 교정이 1차 치료다. 그래도 지속되는 경우 약물 치료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40대 이후는 특별히 피로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3개월 이상 지속되면 전문 의료 기관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뇌혈관의 퇴행성 변화로 혈관이 늘어나고 구불구불해져서 안면 신경을 압박하는 것이 안면 경련의 원인이므로 혈압과 고지혈증을 조절하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 또 안면 근육을 풀어주는 동작도 근 경련 예방에 도움을 준다. 윙크, 휘파람, 껌 씹기, 입 벌려 웃기, 얼굴을 마사지하듯 문질러주기 등이다.

컴퓨터나 스마트 기기를 장시간 사용할 경우 눈의 피로가 누적되고, 얼굴 근육 경직 상태가 지속될 수 있기 때문에 눈 주위를 마사지해 눈의 피로를 풀어주는 것도 좋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