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차세대 항궤양제 국내 임상 2상 승인

대웅제약이 새로운 기전의 차세대 항궤양제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DWP14012에 대한 임상 2상 시험’을 승인 받은 것. DWP14012는 ‘가역적 억제’ 기전을 갖는 위산 펌프 길항제로, 대표적인 위산 분비 억제제 PPI(proton pump inhibitor, PPI)를 대체할 약물로 기대 받고 있다.

2상 임상 시험에서는 미란성 위식도 역류 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PPI 대비 DWP14012 용량별 안전성 및 유효성을 확인 할 계획이며, 국내 21개 병원에서 진행된다. DWP14012는 약효 발현 시간이 빠른 게 특징으로 불필요한 위산 분비 억제에 의한 가스트린 농도를 상승시키지 않으며 야간 위산 분비 억제가 가능하다.

앞서 서울대학교병원에서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된 임상 1상에서도 기존 위산 분비 억제 기전의 대표 약물인 PPI보다 빠른 억제 효과를 보였으며, 1일 1회 투여로 야간까지 효과가 지속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국내에서 위산 분비 억제제 신약 개발을 목표로 여러 가지 위산 분비 관련 적응증을 획득하기 위한 임상 시험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확보된 결과를 바탕으로 해외 진출 계획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항궤양제 시장은 급속도로 성장하는 시장으로 2015년 기준 330억 달러 규모를 형성하고 있으며 2021년에는 400억 달러에 도달 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시장 또한 2013년 기준 7400억 원 규모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