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챙기며 손주 돌보는 방법 3가지

‘손주병’ 이라는 말이 있다. 맞벌이하는 자식의 자녀를 황혼기에 접어든 부모가 대신 양육하며 얻는 질환을 의미한다.

최근 황혼육아가 하나의 사회현상으로 자리 잡으면서 노인들의 건강이 화두로 떠올랐다. 주 5일, 하루 평균 9시간 육아의 노동강도는 젊은 사람도 감당하기 쉽지 않다. 주로 육아를 담당하는 시니어맘들이 고통을 호소하는 부위는 손목, 허리, 무릎 등이다.

보채는 아이를 달래는 가장 쉽고 흔한 방법은 안아주는 것. 하지만 아이는 성장할수록 체중이 무거워지고 시니어맘의 허리는 약해진다. 노년층은 이미 디스크 퇴행이 많이 진행돼 디스크의 탄력이 떨어져 있고, 허리 주변의 인대도 크게 약해져 있다. 갑자기 무거운 물건을 옮기거나 아이를 드는 행동은 허리건강의 최대 적이다.

아이를 안을 때 아이 체중의 10~15배의 충격이 허리에 가중된다. 또 아이를 계속 안고 있으면 몸의 중심이 앞으로 쏠려 허리가 앞쪽으로 휘어진다. 이런 상황이 반복되면 허리 디스크의 위험이 높아진다.

허리 뿐만 아니라 나이가 들면 근골격계가 약해져 육아 중 다양한 관절 질환이 나타날 위험이 높다. 그 중에서도 손목 관절은 가장 혹사 당하는 부위이다. 7-9kg 되는 아이를 반복하여 안게 되면 꺾인 손목 관절에 손상을 입게 되는 것. 시니어맘에게서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관절 질환이 바로 손목 건초염이다.

소위 ‘눈에 넣어도 안 아픈’ 손주를 돌보며 건강까지 챙기려면 평소 스트레칭이나 맨손 체조로 근력을 키우는 것이 도움이 된다. 아이를 안거나 업는 시간은 30분 이내로 하고 그 후에는 충분히 관절을 쉬게 한다.

아이를 안아 올릴 때는 무릎을 굽히고 서서히 일어나며 가슴과 밀착하여 아이를 안아야 허리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오랫동안 한 방향으로만 아이를 안게 되면 신체 불균형이 심해져 근골격계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자세와 방향을 달리하여 아이를 안는 것도 바람직하다.

아기띠를 이용할 땐 바짝 쪼여서 안는 것이 좋다. 틈틈이 온몸을 쭉 펴는 등 가벼운 스트레칭을 해 근육의 긴장을 이완시키는 것도 도움이 된다.

[사진출처 : 아이클릭아트]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